• 북마크 되었습니다.

일본 수출규제 맞설 'M&A 금융협의체' 이달 말 출범

입력 2019-08-07 10:20 수정 2019-08-07 13:03

산은ㆍ수은ㆍ기은 합동으로…자금지원 및 M&A 대상기업 발굴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열리는 '일본 화이트리스트 배제관련 정부입장 관계부처 합동브리핑'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연합뉴스)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열리는 '일본 화이트리스트 배제관련 정부입장 관계부처 합동브리핑'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연합뉴스)

국책은행을 중심으로 꾸린 ‘인수합병(M&A) 금융 협의체’가 이달 말께 공식 출범한다. 일본의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한국 배제 조치의 직접 타격을 받을 분야의 체질 개선을 위한 조치다.

7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기업은행 등 3대 국책은행과 합동으로 이달 말 해외 M&A 인수금융 협의체를 출범시킬 예정이다. 글로벌 투자은행(IB)의 한국 지점도 참여한다. 협의체는 자금 지원은 물론 M&A 대상 기업 발굴, 컨설팅 등의 역할을 맡는다.

금융위 관계자는 “협의체의 구체적 운용 방안을 만드는 단계”라며 “글로벌 IB는 M&A 해외 소싱을 맡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국내 소재ㆍ부품ㆍ장비 분야의 자체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M&A 지원 방침을 결정했다. M&A 지원 대상에는 창업하거나 사업 재편·다각화 등을 통해 소재ㆍ부품ㆍ장비 분야에 신규 진출하는 기업이 포함된다.

이들 기업에는 소재ㆍ부품ㆍ장비 관련 핵심기술 획득이나 공급라인 확보 등을 위한 인수 자금을 지원한다. M&A 지원 여력은 전용 기금 2조5000억 원(기업은행 1조 원ㆍ수출입은행 1조5000억 원)이다. 여기에 2조5000억 원 규모의 산업은행 사업경쟁력 강화 지원 자금도 동원된다.

정부는 M&A 법인세 세액공제도 지원한다. 해외 소재ㆍ부품ㆍ장비 전문기업 인수금액에 대해 2022년 말까지 대기업 5%, 중견기업 7%, 중소기업 10%의 공제율로 법인세 세액공제를 해준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076,000
    • -1.08%
    • 이더리움
    • 215,300
    • -1.15%
    • 리플
    • 311
    • -1.58%
    • 라이트코인
    • 69,000
    • -2.27%
    • 이오스
    • 3,962
    • -1.3%
    • 비트코인 캐시
    • 322,000
    • -3.01%
    • 스텔라루멘
    • 85.7
    • -3.82%
    • 트론
    • 22.6
    • -1.74%
    • 에이다
    • 49.8
    • -0.9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8,600
    • -0.67%
    • 모네로
    • 75,650
    • +2.86%
    • 대시
    • 80,050
    • -1.54%
    • 이더리움 클래식
    • 5,505
    • -2.57%
    • 46.1
    • +0.22%
    • 제트캐시
    • 42,270
    • -0.96%
    • 비체인
    • 8.05
    • +8.64%
    • 웨이브
    • 892
    • -0.56%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3
    • +5.94%
    • 비트코인 골드
    • 9,365
    • -5.12%
    • 퀀텀
    • 2,647
    • +0.27%
    • 오미세고
    • 1,140
    • -1.72%
    • 체인링크
    • 3,652
    • +4.88%
    • 질리카
    • 7.12
    • -0.7%
    • 어거
    • 13,080
    • -1.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