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졌잘싸' 여자배구, 아쉬운 역전패로 올림픽 직행 실패

입력 2019-08-05 09:58

(뉴시스)
(뉴시스)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러시아에 아쉽게 역전패를 당하며 올림픽 직행 티켓을 놓쳤다.

여자배구 대표팀(감독 스테파노 라바리니)은 5일(한국시간) 러시아 칼리닌그라드의 얀타르니경기장에서 열린 2020년 도쿄올림픽 세계예선 E조 3차전에서 러시아를 상대로 먼저 두 세트를 따냈지만 세 세트를 잇달아 내주며 2-3(25:21/25:20/22:25/16:25/11:15)으로 졌다.

러시아에 패하며 2승 1패가 된 한국은 조 1위에게만 주어지는 2020 도쿄올림픽 직행 티켓을 따내는 데 실패했다. 한국은 캐나다와 멕시코를 연파했지만, 세계적인 강호인 러시아를 넘지 못했다.

한국은 1∼2세트에서는 서브와 수비, 공격은 물론 블로킹에서도 러시아를 압도하며 손쉽게 승리를 거뒀다. 대표팀의 에이스 김연경(엑자시바시)이 날카로운 공격을 성공시켰고, 센터 양효진(현대건설)과 김수지(IBK 기업은행)의 블로킹으로 점수를 따냈다.

3세트에서도 22-18까지 달아나 승리를 눈앞에 뒀다. 하지만 이후 단 한 점도 따내지 못한 채 22-25로 역전패했다. 해결사 김연경의 공격이 러시아 선수의 블로킹에 막혔고, 수비도 무너졌다. 분위기를 내준 한국은 4세트를 16-25로 러시아에 헌납했다.

마지막 5세트에서 승리를 위해 총력을 기울였다. 0-3에서 김연경의 공격 포인트와 정대영(한국도로공사)의 서브 득점, 상대 실책 등으로 3-3 동점을 만들었다. 조직력이 살아나며 먼저 10점대를 기록했지만, 11-10에서 김연경의 공격 실패로 동점을 허용한 이후, 다시 한번 분위기를 뺏겼다. 한국은 리드를 가져오지 못하고 그대로 패배했다.

한국은 내년 1월 열리는 아시아 예선전을 통해 올림픽 출전권 확보에 다시 도전한다. 이 대회에서 정상에 오르면 2012년 런던,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에 이어 3회 연속 올림픽 본선행이 가능해진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342,000
    • -0.77%
    • 이더리움
    • 303,900
    • +3.4%
    • 리플
    • 332.5
    • +0.45%
    • 라이트코인
    • 85,250
    • +1.73%
    • 이오스
    • 5,120
    • +3.02%
    • 비트코인 캐시
    • 472,800
    • +0.77%
    • 스텔라루멘
    • 83.66
    • -0.88%
    • 트론
    • 25.3
    • -0.59%
    • 에이다
    • 69.62
    • -1.01%
    • 비트코인에스브이
    • 362,300
    • +12.52%
    • 모네로
    • 98,600
    • +0.97%
    • 대시
    • 133,400
    • +4.87%
    • 이더리움 클래식
    • 11,300
    • +3.67%
    • 72.61
    • -1.61%
    • 제트캐시
    • 74,900
    • +10.07%
    • 비체인
    • 7.929
    • -0.44%
    • 웨이브
    • 1,565
    • -0.38%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7.6
    • +3.19%
    • 비트코인 골드
    • 12,780
    • +6.86%
    • 퀀텀
    • 2,900
    • +1.58%
    • 오미세고
    • 1,338
    • -1.18%
    • 체인링크
    • 5,070
    • -3.15%
    • 질리카
    • 8.47
    • -3.54%
    • 어거
    • 16,360
    • +1.5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