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검찰, ‘윤석열 협박’ 유튜버 기소

입력 2019-07-29 09:23

윤석열 검찰총장을 상대로 협박성 발언을 방송한 유튜버 김상진 씨가 재판에 넘겨졌다.

29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신응석)는 지난 26일 김 씨를 공무집행방해,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협박), 협박, 상해 등 혐의로 불구속기소했다.

검찰은 김 씨의 유튜브 방송을 도운 조력자 3명에 대해서도 협박,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를 적용해 함께 기소했다.

김 씨는 4월 윤석열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의 서초동 자택 앞에서 “차량 넘버를 다 알고 있다”, “죽여버리겠다는 걸 보여줘야겠다” 등 협박성 발언을 유튜브 방송을 통해 내보낸 혐의를 받는다. 당시 김 씨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형 집행정지를 요구하면서 이러한 폭언을 쏟아냈다.

이외에도 김 씨는 ‘상진아재’라는 아이디로 활동하며 박원순 서울시장, 우원식,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 손석희 JTBC 사장 등에게 협박성 발언을 한 혐의를 받는다.

또 김 씨는 5월 4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해산 촉구 집회에서 한 참가자의 안면을 팔꿈치로 가격한 혐의도 받는다.

검찰은 5월 김 씨의 자택과 방송 스튜디오 등을 압수수색했다. 이후 김 씨를 소환해 조사하려 했으나 김 씨는 ‘정치탄압’을 주장하며 불응했다. 검찰은 김 씨의 출석 거부에 정당한 이유가 없다고 보고 5월 9일 김 씨를 체포한 뒤 구속영장을 청구해 신병을 확보했다.

김 씨가 청구한 구속적부심에 대해 법원이 보증금 3000만 원 납입을 조건으로 석방을 허가하면서 김 씨는 불구속 상태에서 조사를 받아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460,000
    • -0.94%
    • 이더리움
    • 308,700
    • -2.68%
    • 리플
    • 323.6
    • -1.91%
    • 라이트코인
    • 89,300
    • +0.06%
    • 이오스
    • 4,821
    • -2.59%
    • 비트코인 캐시
    • 439,900
    • -3.8%
    • 스텔라루멘
    • 83
    • -3.49%
    • 트론
    • 23.63
    • -2.88%
    • 에이다
    • 68.65
    • -3.58%
    • 비트코인에스브이
    • 330,300
    • -5.06%
    • 모네로
    • 93,000
    • -4.07%
    • 대시
    • 122,800
    • -5.25%
    • 이더리움 클래식
    • 11,210
    • -2.78%
    • 70.5
    • -4.95%
    • 제트캐시
    • 71,800
    • -4.84%
    • 비체인
    • 7.781
    • -3.22%
    • 웨이브
    • 1,658
    • -3.88%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6.6
    • -0.09%
    • 비트코인 골드
    • 12,090
    • -3.67%
    • 퀀텀
    • 2,812
    • -3.99%
    • 오미세고
    • 1,270
    • -4.22%
    • 체인링크
    • 4,853
    • -8.17%
    • 질리카
    • 8.563
    • -2.69%
    • 어거
    • 15,630
    • -3.5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