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러 국방부 “러·중 공군, 아태지역 첫 연합 초계비행 훈련…제3국 목표 훈련 아니야”

입력 2019-07-23 20:11

▲23일 오전 중국 H-6 폭격기와 러시아 TU-95 폭격기 및 A-50 조기경보통제기 등 군용기 5대가 동해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무단 진입했으며, 이 과정에서 러시아 A-50 1대는 독도 인근 한국 영공을 두 차례 7분간 침범했다. 공군은 F-15K와 F-16 등 전투기를 긴급 출격 시켜 차단 기동과 함께 러시아 A-50 전방 1㎞ 근방에 360여발의 경고사격을 가했다. 사진은 러시아 A-50 조기경보통제기 모습이다.  [러시아 국방부 영문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23일 오전 중국 H-6 폭격기와 러시아 TU-95 폭격기 및 A-50 조기경보통제기 등 군용기 5대가 동해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무단 진입했으며, 이 과정에서 러시아 A-50 1대는 독도 인근 한국 영공을 두 차례 7분간 침범했다. 공군은 F-15K와 F-16 등 전투기를 긴급 출격 시켜 차단 기동과 함께 러시아 A-50 전방 1㎞ 근방에 360여발의 경고사격을 가했다. 사진은 러시아 A-50 조기경보통제기 모습이다. [러시아 국방부 영문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러시아 국방부는 23일 자국 군용기가 독도 인근 영공을 침범한 것과 관련해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처음으로 중국 공군과 장거리 연합 초계비행 훈련을 한 것이라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는 제3국을 목표로 한 훈련이 아니며, 세계 안정과 협력 강화를 위한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앞서 러시아 국방부는 자국 전략폭격기가 동해를 비행하는 동안 타국 영공을 침범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날 오전 중국 H-6 폭격기와 러시아 TU-95 폭격기 및 A-50 조기경보통제기 등 군용기 5대가 동해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무단 진입했으며, 이 과정에서 러시아 A-50 1대는 독도 인근 한국 영공을 두 차례 7분간 침범했다.

우리 공군은 F-15K와 KF-16 등 전투기를 출격시켜 차단 기동과 함께 러시아 군용기 쪽으로 경고사격을 가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831,000
    • -1.33%
    • 이더리움
    • 211,900
    • -1.72%
    • 리플
    • 302
    • -1.95%
    • 라이트코인
    • 67,150
    • -2.89%
    • 이오스
    • 3,930
    • -1.01%
    • 비트코인 캐시
    • 301,000
    • -3.53%
    • 스텔라루멘
    • 80.1
    • -4.64%
    • 트론
    • 21.1
    • -3.21%
    • 에이다
    • 52.3
    • +0.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0,200
    • -2.84%
    • 모네로
    • 71,000
    • -2%
    • 대시
    • 77,850
    • -1.64%
    • 이더리움 클래식
    • 5,235
    • -3.41%
    • 47.2
    • -4.07%
    • 제트캐시
    • 41,270
    • -1.39%
    • 비체인
    • 8.51
    • +0.59%
    • 웨이브
    • 895
    • -0.78%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6
    • -3.77%
    • 비트코인 골드
    • 9,030
    • -2.75%
    • 퀀텀
    • 2,389
    • -5.35%
    • 오미세고
    • 1,138
    • -3.72%
    • 체인링크
    • 3,318
    • -2.12%
    • 질리카
    • 8.28
    • +3.24%
    • 어거
    • 12,890
    • -3.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