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신학철 "LG화학, 日 제재 확장 대비해 '시나리오 플래닝' 중"

입력 2019-07-09 13:24

"당장 영향은 없어…양극재 등 국내 생산능력 확대하며 내재화ㆍ수입처 다각화"

신학철<사진> LG화학 부회장이 일본의 수출 규제에 따른 영향은 당장 없으나 향후 규제 품목이 확대될 경우를 가정한 대책 마련을 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신 부회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에서 “우선 (일본 수출규제 품목이) 반도체향이기 때문에 현재로선 영향이 없다”면서도 “수출규제 품목이 확대될 가능성도 있어 어떻게 될지 단정할 수 없기 때문에 ‘시나리오 플래닝’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신 부회장은 일본의 수출 규제가 확대될 경우 이미 다각적으로 원재료를 조달하고 있는 만큼 큰 타격은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현실화 된다면 당장의 영향을 구체적으로 스터디 해보진 않았으나 원료와 지역 다각화를 통해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신 부회장은 “특히 자동차 전지쪽에 들어가는 양극재, 음극재, 분리막, 전해액 등 소재에 대한 것은 이전부터 내재화하거나 원료·지역 등을 다각화해 왔다”면서 “통상 한국, 일본, 중국 또는 경우에 따라 유럽에 있는 2~3개 업체에서 소싱하고 있으며 이런 노력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LG화학은 핵심 소재에 대한 내재화율을 높이는 노력도 기울일 방침이다. 배터리 핵심 소재 중 하나인 양극재의 경우 현재 청주·오창 라인의 생산능력을 확장하고 새롭게 들어서는 구미 공장에서도 이를 생산할 계획이다.

신 부회장은 “이미 청주·오창 공장에 (양극재) 라인이 있으며 기확장 계획이 있다”며 “(기존 라인 증설) 계획 이후 구미 공장도 계획을 짤 것으로 국내 양극재 케파가 많이 늘어날 것”이라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677,000
    • +1.61%
    • 이더리움
    • 320,900
    • +2.56%
    • 리플
    • 333.6
    • +2.02%
    • 라이트코인
    • 93,500
    • +3.31%
    • 이오스
    • 5,100
    • +4.08%
    • 비트코인 캐시
    • 466,100
    • +3.6%
    • 스텔라루멘
    • 85.91
    • +1.87%
    • 트론
    • 24.69
    • +3.31%
    • 에이다
    • 72.26
    • +4.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4,000
    • +2.02%
    • 모네로
    • 98,950
    • +2.91%
    • 대시
    • 127,800
    • +1.51%
    • 이더리움 클래식
    • 11,440
    • -0.17%
    • 71.8
    • +1.41%
    • 제트캐시
    • 75,000
    • +3.02%
    • 비체인
    • 8.079
    • +3.88%
    • 웨이브
    • 1,687
    • -1.23%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6.4
    • +1.18%
    • 비트코인 골드
    • 12,450
    • +1.47%
    • 퀀텀
    • 2,910
    • +1.75%
    • 오미세고
    • 1,345
    • +3.38%
    • 체인링크
    • 5,075
    • +1.1%
    • 질리카
    • 8.858
    • +3.66%
    • 어거
    • 15,990
    • +1.8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