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제100회 전국체전’ 서울 개최 D-100일…독도ㆍ판문점ㆍ마라도 전국순회 성화봉송

입력 2019-06-26 10:55

전국체전 최초 한국은행 기념주화 1만개 발행

▲제100회 전국체전 기념주화 실물도(사진 = 서울시)
▲제100회 전국체전 기념주화 실물도(사진 = 서울시)

서울시가 전국체전 개최 이래 최초로 17개 시ㆍ도를 순회하는 올림픽 수준의 ‘성화봉송’을 추진한다. 전국체전 최초로 기념주화(은화) 1만 개도 발행된다.

서울시는 ‘제100회 전국체전 및 제39회 전국장애인체전’ D-100일을 맞아 세부 실행계획 추진현황을 26일 발표했다.

전국체전은 1920년 서울 배재고등학교에서 열린 ‘제1회 전조선야구대회’를 효시로 한다. 서울시는 1986년 제67회 대회 이후 33년만에 제100회 대회를 개최한다. 제100회 전국체전은 10월4일부터 10일까지 잠실주경기장 등 72개 경기장에서 47개 종목의 경기가 열린다.

특히 전국체전 개최 이래 최초로 17개 시ㆍ도를 순회하는 올림픽 수준의 ‘성화봉송’을 추진해 전 국민이 화합하는 대회로 만들어 나간다. 총 2019km를 달리며 사회 각계각층 1100명이 참여한다.

9월22일 대한민국을 상징하는 다양한 지역에서 각각 일제히 성화의 불을 붙인다. 가장 먼저 해가 뜨는 독도(오전 6시), 대한체육회가 지정한 공식 성화채화 장소 마니산(오전 10시), 평화ㆍ통일의 메시지를 전하는 판문점(오후 2시), 해가 가장 늦게 지는 마라도(오후 6시)에서 성화를 봉송한다.

이중 마니산 성화는 전국을 돌고 29일 서울에 입성해 독도ㆍ판문점ㆍ마라도 성화와 하나가 된다. 올림픽공원 평화의 문에서 채화한 전국장애인체전 성화와 나란히 이날부터 서울시 25개 자치구를 순회한다.

전국체전 역사 최초로 한국은행 기념주화(은화) 1만 개도 발행된다. 주화 앞면엔 야구, 축구, 테니스, 육상 등 전국체전 종목을 경기하는 선수들의 모습이, 뒷면엔 대회 엠블럼이 담겼다. 실물은 이날 공개된다. 개폐회식엔 한류스타 축하공연, 대규모 불꽃축제도 예정돼 있다.

전국체전 우승기, 성화봉, 메달과 같은 유물과 영상 등 100년 역사를 엿볼 수 있는 유물전시회, 스포츠 영웅들을 입체적으로 만나볼 수 있는 사진전, 전국체전 마스코트 해띠ㆍ해온의 조형물 전시까지 다양한 기획 전시도 서울 곳곳에서 열린다.

전국체전 역대 최대 규모인 7777명의 자원봉사단과 1만 명의 시민서포터즈는 시민의 힘으로 만든다는 전국체전의 또 다른 주역이 될 예정이다.

7월20일 창원에서 열리는 프로야구 올스타전에선 제1회 전국체전의 유일한 종목이었던 야구경기를 재현, 1920년 당시 경기복장이었던 두루마기를 입고 야구모자를 쓴 채 공을 던지는 이색 시구를 펼칠 예정이다.

서울시는 “‘평화ㆍ화합ㆍ감동체전’을 목표로 전국체전을 역사와 미래를 잇고 전 국민이 함께 즐기는 체전으로 개최하기 위해 체계적으로 준비 중”이라고 설명했다.

5대 주요 중점 추진 분야는 △역사와 미래를 잇는 100회 기념체전 △시민의 힘으로 만들어가는 시민참여체전 △정성어린 환대 준비로 전국민 감동체전 △온ㆍ오프라인 홍보강화로 대국민 공감ㆍ참여 유도 △경제적 체전을 목표로 한 경기장 확보 및 개ㆍ보수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제100회 전국체전은 대한민국 체육사의 근현대사를 아우르는 기나긴 장정의 분수령이자, 가장 역사적인 순간이 될 것”이라며 “서울시민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국민, 국내 거주 외국인, 해외동포 등 모두가 함께 즐기는 스포츠 축제의 장이 되고 제100회 전국체전의 성공 개최가 2032년 서울-평양올림픽 유치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의 준비를 하겠다”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68,000
    • -0.36%
    • 이더리움
    • 204,700
    • -0.68%
    • 리플
    • 344
    • -0.58%
    • 라이트코인
    • 64,350
    • -1%
    • 이오스
    • 3,443
    • -0.29%
    • 비트코인 캐시
    • 277,600
    • +4.32%
    • 스텔라루멘
    • 74.9
    • +0.27%
    • 트론
    • 18.2
    • -0.55%
    • 에이다
    • 55.7
    • -1.9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1,400
    • +15.57%
    • 모네로
    • 68,850
    • +2.38%
    • 대시
    • 80,850
    • -1.34%
    • 이더리움 클래식
    • 5,390
    • +0.94%
    • 47.2
    • -1.67%
    • 제트캐시
    • 45,500
    • -1.86%
    • 비체인
    • 3.91
    • -1.76%
    • 웨이브
    • 941
    • -0.3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7
    • -2.65%
    • 비트코인 골드
    • 8,960
    • +0.5%
    • 퀀텀
    • 2,005
    • -1.47%
    • 오미세고
    • 954
    • -1.14%
    • 체인링크
    • 3,047
    • +7.29%
    • 질리카
    • 7.55
    • -1.05%
    • 어거
    • 9,665
    • +0.4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