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조용병 회장의 ‘고객 퍼스트’…“퇴직연금, 수익 안나면 수수료 받지마라”

입력 2019-06-16 14:50 수정 2019-06-16 15:50

조용병<사진> 신한금융 회장이 “개인형 퇴직연금(IRP)에서 연 수익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하면 수수료를 받지 않겠다”며 190조 원 퇴직연금 시장에 불꽃튀는 경쟁을 예고했다.

신한금융은 16일 다음달 1일부터 퇴직연금 수수료 체계를 개편해 감면율을 대폭 높인다고 밝혔다. 조 회장은 지난 4월 신한금융투자, 신한생명으로 구성된 퇴직연금 사업부문제를 출범시키면서 “낮은 수익률을 극복하고 고객에게 실질적인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하라”며 특명을 내렸다. 그룹사 중에는 퇴직연금 적립액 19조 원으로 은행권 1위 연금사업자인 신한은행에서 우선 실시한다.

최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퇴직연금 적립금 190조 원의 평균 수익률은 정기예금금리의 절반 수준인 1.01%에 불과했다. 작년 소비자물가 상승률 1.5%를 감안하면 오히려 손해다. 은행권에서 퇴직연금 적립액이 가장 많은 신한은행의 경우 올해 1분기 확정급여형(DB형), 확정기여형(DC형), 개인형 IRP의 수익률은 각각 1.56%, 1.52%, 1.40%를 기록했다.

개인형 IRP의 경우 △가입자 계좌에 수익이 발생하지 않은 경우 수수료 면제 △10년 이상 장기 가입 고객 할인율 최대 20% 감면 △연금방식으로 수령시 수수료 30% 감면 등을 결정했다. 또한 만34세 이하에 청년 운용관리수수료를 20% 감면한다. 만약 만34세 이하, 10년 이상 가입 후 연금으로 수령시 최대 70% 감면이 가능하다.

확정급여형(DB)·확정기여형(DC) 사업자 수수료는 △30억 원 미만 기업에 운용관리 수수료 0.02~0.10%인하 △표준형 DC 운용관리수수료 일괄 0.10% 인하등의 혜택이 제공되며 신규 고객뿐만 아니라 기존 고객도 적용 받게 된다. 또한 사회적 기업 수수료는 50% 우대한다.

신한금융은 고객의 접근성과 편리성을 증대하기 위한 온ㆍ오프라인의 퇴직연금 전용 플랫폼 등을 개발해 곧 출시할 예정이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이번 수수료 개편을 시작으로 선진화된 퇴직연금 서비스를 기대하는 고객의 니즈에 계속해서 부응해 나갈 계획”이라며 “그룹의 역량을 하나로 모아 고객들의 안정적 노후 지원 및 사회적 책임경영을 다하며 퇴직연금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앞으로 퇴직연금 시장을 둘러싼 4대 금융지주 간 경쟁은 더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KB금융은 5월 말 컨트롤타워인 연금본부와 연금기획부를 새로 만들었다. KEB하나은행은 지난달 말 연금자산관리센터를 열었다. 우리금융도 올해 3분기 중 퇴직연금 자산관리센터를 신설할 계획이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17,000
    • -0.94%
    • 이더리움
    • 203,900
    • -2.07%
    • 리플
    • 344
    • -1.43%
    • 라이트코인
    • 63,200
    • +0.64%
    • 이오스
    • 3,418
    • -1.95%
    • 비트코인 캐시
    • 254,800
    • -1.62%
    • 스텔라루멘
    • 74
    • -2.25%
    • 트론
    • 17.4
    • -2.79%
    • 에이다
    • 57.9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700
    • -0.67%
    • 모네로
    • 68,100
    • +0.59%
    • 대시
    • 79,950
    • -1.11%
    • 이더리움 클래식
    • 5,215
    • -1.88%
    • 49.3
    • -0.4%
    • 제트캐시
    • 45,860
    • -0.82%
    • 비체인
    • 3.95
    • -1%
    • 웨이브
    • 957
    • -1.6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5
    • +1.53%
    • 비트코인 골드
    • 9,745
    • +1.78%
    • 퀀텀
    • 1,980
    • -3.18%
    • 오미세고
    • 914
    • -0.87%
    • 체인링크
    • 2,827
    • +2.43%
    • 질리카
    • 7.74
    • +0.26%
    • 어거
    • 9,770
    • +1.5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