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르노삼성 전면파업 사흘째… 조합원 70% 정상 출근

입력 2019-06-11 09:19

집행부 강경노선에 반기, 세 번째 정상 근무일 67.8% 생산 현장으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의장라인 모습. 노조 집행부의 전면파업 선언에도 70% 가까운 근로자들이 회사에 정상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의장라인 모습. 노조 집행부의 전면파업 선언에도 70% 가까운 근로자들이 회사에 정상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르노삼성자동차 노동조합 집행부가 ‘전면파업’을 선언한 뒤 세 번째 맞는 정상 근무일에 조합원의 70%가 정상 출근했다. 파업 이탈 세력이 점진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르노삼성에 따르면 이날 부산공장 오전 근무 근로자 1090명(조합원 기준) 가운데 737명이 정상 출근했다. 주간 근무 조합원의 약 67.8%가 파업을 등지고 생산 라인에 정상 출근한 셈이다.

이같은 파업에 미참여 비율은 정상 근무 3일째를 맞아 점진적으로 증가세다.

노조 집행부가 전면파업을 선언한 이후 첫 번째 정상 근무일이었던 지난 7일 전체 조합원의 66.5%가 정상 출근했다. 이틀째인 전날(10일)에도 주야간 통합 67%의 근로자가 파업을 등졌다.

점진적이지만 집행부가 내세운 전면파업을 등지고 생산현장을 찾는 근로자들이 증가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전체 근로자의 70% 가까이 생산 시설로 출근했지만 부분적으로 빈 자리를 채워야하는 만큼 생산율은 정상치의 10%에 못 미치고 있다. 파업 중이지만 품질에 차질없이 대기 모델을 생산한다는 계획에 따라 소량이지만 완벽한 모델을 생산하겠다는 게 사측의 계획이다.

앞서 르노삼성 노조 조합원은 공휴일이었던 지난 현충일에도 특근 신청자 69명 가운데 67명이 정상 출근했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부산공장 생산직 조합원 상당수가 현 집행부의 강경노선에 동의하지 않으면서 파업 지침에 따르지 않고 정상출근하고 있다”며 “출근 비율과 비교해 생산 물량이 많지 않지만 전면파업 대신 정상출근을 택한 근로자들이 늘어나고 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913,000
    • -0.07%
    • 이더리움
    • 213,400
    • +1.43%
    • 리플
    • 306
    • +0.66%
    • 라이트코인
    • 67,950
    • +1.04%
    • 이오스
    • 3,939
    • +0.97%
    • 비트코인 캐시
    • 310,400
    • +0.13%
    • 스텔라루멘
    • 83.7
    • -0.71%
    • 트론
    • 21.9
    • +0.92%
    • 에이다
    • 51.4
    • +2.1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3,900
    • -0.28%
    • 모네로
    • 72,100
    • -1.23%
    • 대시
    • 79,150
    • -0.31%
    • 이더리움 클래식
    • 5,400
    • +1.31%
    • 48
    • +2.35%
    • 제트캐시
    • 42,310
    • +0.19%
    • 비체인
    • 8.65
    • +1.05%
    • 웨이브
    • 898
    • +0.22%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0
    • +8.01%
    • 비트코인 골드
    • 9,265
    • +0.11%
    • 퀀텀
    • 2,506
    • -0.71%
    • 오미세고
    • 1,230
    • +3.27%
    • 체인링크
    • 3,417
    • -1.64%
    • 질리카
    • 7.71
    • -6.66%
    • 어거
    • 12,780
    • +0.9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