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천안 이어 충주서도 과수화상병 발생 '비상'

입력 2019-05-24 16:26

▲2016년 6월 과수화상병이 발병한 경기 안성의 한 과수 농가에서 관계자들이 굴삭기를 이용해 배 나무를 매몰하고 있다. (뉴시스)
▲2016년 6월 과수화상병이 발병한 경기 안성의 한 과수 농가에서 관계자들이 굴삭기를 이용해 배 나무를 매몰하고 있다. (뉴시스)
충북 충주시에서도 사과, 배 등을 말라죽이는 과수화상병이 발생했다.

농촌진흥청은 24일 충주시의 사과 과수원 한 곳에서 과수화상병을 확진했다. 농진청 등은 이 과수원에서 키우던 사과나무를 묻는 등 방제 작업을 진행 중이다. 앞서 19일엔 충남 천안시의 배 과수원 다섯 곳이 과수화상병 확진을 받았다.

과수화상병은 사과, 배, 모과 등 장미과 식물에 걸리는 세균성 질병이다. 과수화상병에 감염되면 잎과 가지, 줄기 등이 말라가다 식물 전체가 고사한다. 과수화상병이 발병한 농가에서는 3년 간 장미과 식물을 재배할 수 없다. 국내에서는 2015년 첫 발병 후 사과·배 과수원 135곳(80.2㏊)이 과수화상병으로 문을 닫았다.

정준용 농진청 재해대응과장은 "천안에 이어 충주에서도 과수화상병이 발생함에 따라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어 과수농가에서는 과수화상병 병징을 숙지하고 농장 조사와 관리를 잘 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501,000
    • -0.06%
    • 이더리움
    • 310,700
    • -1.3%
    • 리플
    • 326.6
    • +0.03%
    • 라이트코인
    • 89,250
    • +2.18%
    • 이오스
    • 4,861
    • +0.33%
    • 비트코인 캐시
    • 444,500
    • -1.33%
    • 스텔라루멘
    • 83.26
    • -1.4%
    • 트론
    • 23.84
    • -0.21%
    • 에이다
    • 69.14
    • -0.75%
    • 비트코인에스브이
    • 333,100
    • -3.17%
    • 모네로
    • 94,100
    • -1.26%
    • 대시
    • 123,700
    • -3.51%
    • 이더리움 클래식
    • 11,270
    • +0.63%
    • 70.5
    • -2.35%
    • 제트캐시
    • 72,150
    • -1.57%
    • 비체인
    • 7.895
    • +0.27%
    • 웨이브
    • 1,675
    • -2.95%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4.5
    • +4.34%
    • 비트코인 골드
    • 12,160
    • -1.22%
    • 퀀텀
    • 2,832
    • -1.6%
    • 오미세고
    • 1,312
    • +1.16%
    • 체인링크
    • 4,866
    • -4.59%
    • 질리카
    • 8.73
    • +1.39%
    • 어거
    • 15,570
    • -2.4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