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위안화, 중국 기업 배당에 추가 하락 압력받을 것…7월에 고비올 수도

입력 2019-05-20 16:53

미중 무역전쟁, 여전히 위안화 가치에 결정적 영향

▲중국 위안화. /로이터연합뉴스
▲중국 위안화. /로이터연합뉴스
미중 무역전쟁의 여파로 위안화가 약세를 보이는 가운데, 위안화의 추가 하락 가능성이 제기됐다. 오는 6~8월 중국 기업들이 배당금 마련을 위해 위안화를 매도하기 시작하면 위안화가 추가 하락 압력을 받을 것이란 분석이다.

20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해외에 상장한 중국 기업들이 오는 6~8월 배당금 지급을 위해 위안화를 매도할 것”이라며 “그 규모는 188억 달러(약 22조4530억 원)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이는 지난해의 196억 달러에 비해 적은 규모이지만, 예민한 시기에 대량 위안화 매도가 이뤄지면 그 영향이 적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역외 상장한 중국 기업들의  예정 배당금 규모. 출처 블룸버그.
▲역외 상장한 중국 기업들의 예정 배당금 규모. 출처 블룸버그.
배당금 규모가 가장 큰 달은 7월로 중국 기업들은 이달에만 99억 달러의 배당금을 주주들에게 지급해야 한다. 블룸버그는 기업들이 이미 달러를 보유하고 있어 위안화 매도 필요성이 없을 수도 있지만, 이 시기에 위안화에 대한 하락 압력이 거세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업별로 살펴보면 홍콩에 상장한 대형 은행들의 배당금 규모가 크다. 중국건설은행이 7월에 42억 달러, 중국은행이 21억 달러를 지급한다.

위안화는 미중 무역전쟁 긴장이 고조하면서 달러에 대해 7위안선을 시험받고 있다. 위안화 가치는 이달 들어서만 2.9% 하락하며 최약세 통화 목록에 이름을 올렸다. 달러당 7위안은 중국 금융 당국의 개입을 결정하는 마지노선으로 알려져 있다. 위안화 가치가 그 이하로 떨어지면 자본 탈출을 우려한 중국 당국이 위안화 매입에 나서는 등 외환 시장에 개입할 것이란 뜻이다.

DBS홍콩의 채권 시장 디렉터 토미 옹은 “위안화는 계절적인 하락 압력을 받을 것”이라며 “그러나 무역 합의가 환율에 더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협상 기간 중 위안화는 달러에 대해 7위안까지 떨어질 수 있지만 이는 미국의 심기를 불편하게 하기 때문에 이 수준을 넘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뱅크오브이스트아시아(BEA)의 앨런 이프 수석 외환 전략가는 “중국 주식시장 및 채권시장에 외국 자본이 유입된다면 위안화에 대한 하락 압력이 상쇄될 수도 있다”며 “그래도 미중 무역전쟁의 영향으로 위안화는 달러당 6.98달러까지는 하락할 것”이라고 말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중국 내 주식 및 채권시장에 유입된 외국인 투자자 자금 규모는 3월 말 기준으로 3조5000억 위안(약 602조3500억 원) 수준으로, 지난해보다 37% 늘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722,000
    • +2.95%
    • 이더리움
    • 207,400
    • +1.72%
    • 리플
    • 349
    • +1.16%
    • 라이트코인
    • 65,000
    • +1.4%
    • 이오스
    • 3,456
    • +1.56%
    • 비트코인 캐시
    • 266,400
    • +5.21%
    • 스텔라루멘
    • 75.1
    • +1.21%
    • 트론
    • 18.4
    • +0%
    • 에이다
    • 56.8
    • -0.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500
    • +4.85%
    • 모네로
    • 66,250
    • +2.63%
    • 대시
    • 82,000
    • +2.56%
    • 이더리움 클래식
    • 5,370
    • +2.19%
    • 48.4
    • +1.26%
    • 제트캐시
    • 46,110
    • +0.2%
    • 비체인
    • 3.97
    • +0%
    • 웨이브
    • 947
    • -0.2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0
    • +3.59%
    • 비트코인 골드
    • 9,000
    • -0.28%
    • 퀀텀
    • 2,035
    • +1.95%
    • 오미세고
    • 963
    • +5.48%
    • 체인링크
    • 2,852
    • +2.11%
    • 질리카
    • 7.63
    • +1.19%
    • 어거
    • 9,660
    • +0.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