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SK이노, 10년간 연봉 7000만원 올라 상승폭 1위

입력 2019-05-12 18:57

10대 그룹 핵심 계열사 분석…직원 수는 삼성전자 가장 많이 늘어

▲출처: 금융감독원
▲출처: 금융감독원
SK이노베이션이 지난 10년간 주요 10대 그룹의 핵심 계열사 중에서 연봉이 가장 크게 오른 기업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삼성전자와 신세계는 각각 직원 수와 평균 근속 연수를 가장 많이 늘렸다.

12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최근 10년간(2008~2018년) 제출된 10대그룹 핵심계열사 11곳의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이 기간 동안 이들 기업은 직원 임금을 평균 3930만 원가량 인상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라는 고비를 극복한 후, 매년 일정 수준의 임금을 올린 데 따른 결과다.

11곳 중 평균 급여액이 가장 많이 상승한 기업은 SK이노베이션이다. SK이노베이션 평균 급여액은 10년 동안 무려 6899만 원 올랐다. 성별로도 남(7938만 원)·여(5675만 원) 연봉 인상 폭이 선두를 차지했다.

2위는 같은 SK그룹 계열사인 SK하이닉스(6847만 원)였다. 2012년 SK그룹에 인수된 이후, 반도체 슈펴호황에 따른 성과급 등의 변수가 연봉 수준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어 △삼성전자(5900만 원) △GS칼텍스(5898만 원) △롯데케미칼(4603만 원)이 뒤를 이었다. 다만 현대중공업(-721만 원)은 유일하게 평균 급여액이 감소했다.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오랜 기간 지속된 조선업 불황이 직접적인 요인으로 작용했다.

직원 수와 평균 근속 연수 부문에서는 나란히 범 삼성가가 1위에 올랐다. 삼성전자는 10년간 11곳 중에서 가장 많은 1만8549명을 채용했다. 다만 성별로 보면 남성 직원은 2만768명 늘어났지만, 여성 직원은 오히려 2219명 감소했다.

뒤이어 직원을 많이 고용한 기업은 △현대자동차(1만3382명) △LG전자(9289명) △SK하이닉스(7997명) △롯데케미칼(2162명) 순이었다. 이들은 남녀 직원을 모두 늘렸다.

반면 신세계(-1만1858명)와 현대중공업(-1만455명)은 오히려 직원 수가 1만 명 이상 줄어들었다. 신세계는 2011년 시행한 기업 분할이 영향을 미쳤으며, 현대중공업은 앞서 언급한 ‘불황 장기화’와 ‘사업재편’이 직원 감소의 배경으로 작용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2017년 4월 현대중공업은 사업지주회사를 겸한 현대중공업지주(옛 현대로보틱스)와 현대중공업, 현대일렉트릭앤에너지시스템, 현대건설기계로 분할됐다”면서 “이후 당사 사업보고서에는 현대중공업에서만 일하는 직원 수만 표기된다”고 직원 수 감소 배경을 설명했다.

평균 근속 연수의 경우, 신세계(5.31년)가 선두에 등극했다. 이어 △삼성전자(4.3년) △SK하이닉스(4.25년) △LG전자(3.75년) △현대자동차(2.8년) 순으로 이름을 올렸다. 반면 △SK이노베이션(-3.77년) △현대중공업(-2.8년) △롯데케미칼(-0.3년) 등은 10년간 직원 근속 연수가 줄어들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87,000
    • -1.44%
    • 이더리움
    • 213,100
    • -2.29%
    • 리플
    • 343
    • -0.87%
    • 라이트코인
    • 64,400
    • -2.05%
    • 이오스
    • 3,506
    • -4.73%
    • 비트코인 캐시
    • 264,000
    • -1.27%
    • 스텔라루멘
    • 74.7
    • -2.99%
    • 트론
    • 18.7
    • -4.59%
    • 에이다
    • 59.3
    • +1.5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7,100
    • +3.68%
    • 모네로
    • 63,450
    • +5.31%
    • 대시
    • 84,100
    • -1.75%
    • 이더리움 클래식
    • 5,495
    • -0.54%
    • 44.3
    • -3.28%
    • 제트캐시
    • 46,700
    • +0.93%
    • 비체인
    • 4.07
    • -3.78%
    • 웨이브
    • 998
    • -4.4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2
    • -7.35%
    • 비트코인 골드
    • 10,160
    • +6.39%
    • 퀀텀
    • 2,037
    • -4.32%
    • 오미세고
    • 937
    • -2.8%
    • 체인링크
    • 2,735
    • -9.41%
    • 질리카
    • 7.83
    • -0.25%
    • 어거
    • 9,820
    • -0.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