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로이킴 마약의혹 오늘(10일) 경찰 출석…기습 입국 모습보니 '비즈니스석+마스크 중무장'

입력 2019-04-10 15:53 수정 2019-04-10 15:54

(연합뉴스)
(연합뉴스)

음란물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로이킴이 마약 의혹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침묵했다.

로이킴은 10일 오후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피고인 신분으로 출석했다.

검은색 정장에 단정한 헤어스타일, 약간 수척해진 얼굴로 취재진 앞에선 로이킴은 "죄송하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그는 "먼저 저를 아껴주신 팬들과 가족들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합니다. 성실히 조사 잘 받겠습니다"라는 말을 남겼다.

로이킴은 '음란물을 본인이 직접 촬영했냐', '불법인 걸 몰랐냐'라는 질문에는 입을 열지 않았다.

항간에서 불거진 마약 의혹에 대해서도 침묵했다. 로이킴은 '대화방에서 마약류를 지칭하는 은어를 사용했나', '마약 검사에 응할 생각인가', '단체 채팅방 멤버 가운데 마약 복용자가 있나'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은 채 경찰서 안으로 걸음을 옮겼다.

워싱턴 DC에 위치한 조지타운 대학교에 재학 중인 로이킴은 9일 오전 4시 30분께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기습 입국했다. 마이데일리에 따르면 로이킴과 같은 항공편을 이용한 익명의 제보자는 로이킴이 뉴욕 JFK 공항에서 출발하는 대한항공 항공편 비즈니스 클래스 좌석을 이용했다고 전했다.

제보자가 공개한 사진 속 로이킴은 후드티를 뒤집어쓴 채, 마스크로 얼굴 전체를 가린 모습이었다.

한편 '정준영 단톡방' 멤버 중 한 명으로 거론된 로이킴은 단체 대화방에 음란물(사진)을 올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 참여자들 사이에 마약을 뜻하는 은어가 쓰인 점에 주목, 마약 관련 수사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30,000
    • -4.73%
    • 이더리움
    • 191,000
    • -6.69%
    • 리플
    • 288
    • -2.04%
    • 라이트코인
    • 60,000
    • -6.98%
    • 이오스
    • 3,345
    • -7.42%
    • 비트코인 캐시
    • 268,100
    • -5.6%
    • 스텔라루멘
    • 71.9
    • -4.13%
    • 트론
    • 18.3
    • -5.67%
    • 에이다
    • 45.5
    • -5.0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9,200
    • -4.18%
    • 모네로
    • 64,000
    • -5.54%
    • 대시
    • 71,500
    • -4.09%
    • 이더리움 클래식
    • 4,932
    • -2.91%
    • 45.2
    • -3.21%
    • 제트캐시
    • 37,090
    • -6.15%
    • 비체인
    • 6.8
    • -5.16%
    • 웨이브
    • 774
    • -7.0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2
    • -4.38%
    • 비트코인 골드
    • 8,320
    • -3.87%
    • 퀀텀
    • 2,109
    • -5.3%
    • 오미세고
    • 973
    • -6.26%
    • 체인링크
    • 3,014
    • -4.71%
    • 질리카
    • 7
    • -9.79%
    • 어거
    • 13,540
    • -2.5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