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슈피겐코리아, 물류 대행 서비스 ‘창고 세이버’ 론칭

입력 2019-04-10 09:52

▲ ‘창고 세이버(CHANGO Saver)’(사진제공=슈피겐코리아)
▲ ‘창고 세이버(CHANGO Saver)’(사진제공=슈피겐코리아)

슈피겐코리아가 온라인 셀러를 위한 신개념 물류 대행 사업에 출사표를 던졌다.

슈피겐코리아는 기업들이 온라인 비즈니스 전개 시 가장 어려움을 겪는 물류 시스템의 부재를 대행해주는 서비스 ‘창고 세이버(CHANGO Saver)’를 10일 선보였다.

‘창고 세이버’는 현재 사이트 구축을 마치고, 유기농 여성용품 브랜드 ‘라엘’과 스마트테크 편집숍 ‘게이즈’, ‘닥터 노아’ 등 약 20여 개 셀러들에게 제품 입고부터 재고관리, 피킹·출고, 가공 및 배송까지 맞춤형 풀필먼트(fulfillment) 솔루션을 진행하고 있다. 피킹 및 팩킹의 특화, 실시간 물류 상황 체크 및 품목별 상품 관리 서비스는 다품종 소량 제품의 온라인 셀러들에게 최적화 돼 있어 기존의 물류 대행과는 차별점이 있다.

유상범 슈피겐코리아 물류관리센터 센터장은 “최근 ‘새벽배송’을 차별화 경쟁력으로 내세운 마켓컬리의 기업가치는 6000억 원에 육박하고 있고, ‘로켓배송’을 앞세운 쿠팡은 2조2500억 원 규모의 투자 유치에 성공하기도 했다”며 “’창고 세이버’는 슈피겐의 독자적인 물류시스템과 노하우를 체계화한 신개념 물류대행 서비스로 가장 자신있는 분야에서 자체 인프라를 활용해 고객 맞춤형 이커머스 풀필먼트(fulfillment) 서비스를 목표로 다양한 부문에 확대·접목시켜 갈 것”이라고 말했다.

‘창고 세이버’의 물류 센터는 수도권 및 공항 등과 접근성이 좋은 부천 켄달스퀘어 물류단지를 주요 거점으로 물류 센터 창고 공간을 지속 확장 중에 있다. 슈피겐코리아는 향후 사업 방향성에 따라 유리한 지리적 조건을 검토해 제2 물류센터 운영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456,000
    • -0.08%
    • 이더리움
    • 168,200
    • -0.47%
    • 리플
    • 256.7
    • +0.86%
    • 라이트코인
    • 51,650
    • +1.18%
    • 이오스
    • 3,050
    • +0.33%
    • 비트코인 캐시
    • 246,000
    • +1.23%
    • 스텔라루멘
    • 61.35
    • -0.18%
    • 트론
    • 16.9
    • +4.51%
    • 에이다
    • 43.11
    • +0.1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9,300
    • +0.74%
    • 모네로
    • 61,250
    • -1.37%
    • 대시
    • 59,700
    • +1.44%
    • 이더리움 클래식
    • 4,500
    • -0.53%
    • 42.19
    • +1.1%
    • 제트캐시
    • 38,100
    • +4.38%
    • 비체인
    • 6.88
    • -10.43%
    • 웨이브
    • 745
    • +3.7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2
    • +4.82%
    • 비트코인 골드
    • 6,720
    • +1.51%
    • 퀀텀
    • 2,146
    • -1.47%
    • 오미세고
    • 830.1
    • -0.81%
    • 체인링크
    • 2,420
    • -1.83%
    • 질리카
    • 6.54
    • +2.81%
    • 어거
    • 11,650
    • -0.9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