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인스타그램 쇼핑 피해 주의보…환불ㆍ교환 거부 많아

입력 2019-03-31 13:34 수정 2019-03-31 18:11

소비자 A씨는 인스타그램에 다수의 팔로워를 보유한 B씨가 올린 피드(게시물)를 보고 여성복을 구매했다. 상품을 막상 받아보니 사진 속과 다른 부분이 많아 A씨는 B씨에게 반품을 요청했으나주문 후 제작상품이라는 이유로 반품을 거부당했고 인스타그램까지 차단당했다.

이 같은 SNS 쇼핑 피해 사례는 해마다 늘고 있다. 31일 서울시에 따르면 2016년 23%였던 소비자피해경험은 올해 28%로 늘었다.

서울시가 지난해 11월 26일부터 12월 19일까지 전자상거래이용자 4000명을 상대로 '소셜미디어 쇼핑 이용실태 및 태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90.3%인 3610명이 SNS를 이용하고, 그 중 절반은 SNS를 통해 쇼핑을 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쇼핑 이용빈도가 가장 높은 매체로는 '인스타그램(35.9%)'이 꼽혔고, 네이버·다음 카페/블로그(24.4%), 카카오스토리(16.3%), 페이스북(16%), 밴드(3.6%) 순이었다. 인스타그램의 경우 지난해 19.2% 대비 크게 상승했다. SNS 쇼핑 이용자 비중은 2016년 46.6%, 2017년 51.6%, 2018년 55.7%로 증가세다.

SNS를 이용한 쇼핑이 늘면서 소비자 피해도 급증하고 있다. 피해자도 2016년 22.5%, 2017년 22.4%, 2018년 28.2%로 꾸준히 늘었다.

특히 인스타그램을 통한 쇼핑 피해가 급증하고 있다. 서울시전자상거래 센터는 지난해 접수된 인스타그램 쇼핑 관련 피해는 총 144건, 피해금액은 약 2700만 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피해 사례 대부분은 인스타그램 게시물과 연결된 해외사이트 구매(43.1%), DM(다이렉트 메시지)·카카오톡 등 메신저를 통한 판매자 직거래(32.6%)였다.

(표=서울시)
(표=서울시)

인스타그램 피해 유형별로는 '환불·교환 거부'가 113건(78.5%)으로 가장 많았고, 입금·배송 후 연락이 두절되거나 혹은 인스타그램 계정을 페쇄하는 '운영중단·폐쇄·연락두절'이 13건(9.0%), '제품불량·하자'가 7건(4.8%)이었다.

민수홍 서울시 공정경제담당관은 “인스타그램 등 SNS를 통한 상품 구매 시 판매자 전화번호, 사업자등록번호, 통신판매신고번호 등의 정보를 미리 확인하고 DM·카카오톡 등 메신저를 통한 직접 거래는 되도록 피하는 편이 좋다”며 “고가 유명브랜드 할인 판매광고로 연결되는 해외 사이트는 해당 브랜드를 사칭한 사기사이트인 경우가 많으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492,000
    • +0.19%
    • 이더리움
    • 168,700
    • -0.41%
    • 리플
    • 257.2
    • +0.39%
    • 라이트코인
    • 51,800
    • +0.88%
    • 이오스
    • 3,062
    • +0.69%
    • 비트코인 캐시
    • 247,500
    • +1.52%
    • 스텔라루멘
    • 61.92
    • +0.6%
    • 트론
    • 16.88
    • +4.65%
    • 에이다
    • 43.36
    • +1.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9,800
    • +1.01%
    • 모네로
    • 61,100
    • -1.45%
    • 대시
    • 59,800
    • +1.96%
    • 이더리움 클래식
    • 4,510
    • -0.24%
    • 42.19
    • +1.18%
    • 제트캐시
    • 38,290
    • +4.59%
    • 비체인
    • 6.86
    • -9.38%
    • 웨이브
    • 759
    • +6.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0.4
    • +4.01%
    • 비트코인 골드
    • 6,710
    • +0.83%
    • 퀀텀
    • 2,181
    • +0.05%
    • 오미세고
    • 834
    • -0.14%
    • 체인링크
    • 2,433
    • -0.69%
    • 질리카
    • 6.53
    • +4.38%
    • 어거
    • 11,720
    • -1.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