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8세 손녀 수년간 성추행' 70대 징역 7년 확정…아내 은폐 급급

입력 2019-03-31 09:00

"신고해 봤자…" 은폐 종용 할머니 징역 8개월 확정

친손녀를 수년간 강제추행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70대 남성에게 실형이 확정됐다.

대법원 2부(주심 김상환 대법관)는 미성년자 위계추행, 아동학대 등 혐의로 기소된 김모(75) 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7년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확정했다고 31일 밝혔다. 강제추행 사실을 신고하지 못하게 종용하고 묵인한 혐의로 함께 기소된 아내 정모(66) 씨는 징역 8개월을 확정받았다.

김 씨는 2012년 아들의 이혼으로 인해 양육하던 손녀(당시 8세)를 5년간 수차례 강제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더불어 손녀가 자신의 아내에게 말대꾸를 한다는 이유로 흉기를 들고 위협해 정서적으로 학대한 혐의를 받았다.

정 씨는 피해사실을 듣고도 손녀 탓을 하며 “신고를 해봤자 엄마 아빠는 너를 키워주지 않는다"는 식으로 말하고 보호자로서 필요한 조치를 취하지 않은 혐의를 받았다.

1, 2심은 "피고인과 피해자가 친족관계라는 점에서 절대 용납될 수 없는 반인륜적인 범죄"라며 "나이 어린 피해자를 보호하기는커녕 자신의 성적 욕구 만족의 수단으로 이용하려 했다는 점에서 죄질이 극히 불량하다"고 징역 7년을 선고했다.

정 씨에 대해서는 "성폭력 가해를 인식했음에도 조치를 취할 수 있는 유일한 보호자로서의 책임을 망각하고 이를 방임했다"면서 "손녀는 결과적으로 더욱 장기간 성폭력 피해에 노출됐다"며 유죄를 인정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120,000
    • -0.89%
    • 이더리움
    • 215,600
    • -1.24%
    • 리플
    • 313
    • -1.57%
    • 라이트코인
    • 69,150
    • -2.33%
    • 이오스
    • 3,950
    • -1.72%
    • 비트코인 캐시
    • 322,300
    • -2.69%
    • 스텔라루멘
    • 86.2
    • -2.49%
    • 트론
    • 22.5
    • -3.85%
    • 에이다
    • 49.7
    • -1.1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7,100
    • -1.93%
    • 모네로
    • 76,300
    • +1.67%
    • 대시
    • 80,300
    • -1.17%
    • 이더리움 클래식
    • 5,500
    • -2.48%
    • 46
    • -0.65%
    • 제트캐시
    • 42,480
    • -1.09%
    • 비체인
    • 8.46
    • +15.42%
    • 웨이브
    • 895
    • -1.7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4
    • +0.68%
    • 비트코인 골드
    • 9,525
    • -3.2%
    • 퀀텀
    • 2,688
    • +1.66%
    • 오미세고
    • 1,180
    • +2.34%
    • 체인링크
    • 3,568
    • +2.74%
    • 질리카
    • 7.09
    • -1.25%
    • 어거
    • 13,060
    • -2.6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