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AT&T CEO “화웨이의 5G는 협력이 아닌 독점”... 화웨이 장비 이용 국가들에 경고

입력 2019-03-28 10:36

스티븐슨 CEO “한 기업이 5G 네트워크 전체 담당하는 건 위험하다”

▲21일(현지시간) 미국 2위 이동통신업체 AT&T의 랜달 스티븐슨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가 폭스비즈니스네트워크에 출연해 인터뷰를 하고 있다. 뉴욕/AP뉴시스
▲21일(현지시간) 미국 2위 이동통신업체 AT&T의 랜달 스티븐슨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가 폭스비즈니스네트워크에 출연해 인터뷰를 하고 있다. 뉴욕/AP뉴시스
미국 2위 이동통신업체 AT&T의 랜달 스티븐슨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가 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테크놀로지의 시장점유율에 대한 경고를 날렸다.

스티븐슨 CEO는 2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핀테크아이디어페스티벌에 참석해 “ AT&T의 경우 미국 정부의 강력한 제재로 화웨이의 장비를 사용하지 않지만 유럽 시장에 대한 화웨이의 점유율은 막대하다”며 운을 뗐다.

스티븐슨 CEO는 “미국 정부가 우리와 버라이즌에 화웨이를 사용하지 말라고 한 점을 나는 이해한다”며 “국가 안보 차원에서 중국 기업이 미국 네트워크 전체를 파악하는 것을 우려하는 사람이 한둘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화웨이의 가장 큰 문제는 그들이 현지 다른 기업들과 정보처리를 상호 운용하지 않으며 협력이 아닌 독점을 한다는 것”이라며 “한 나라의 이동통신이라는 가장 중요한 인프라가 화웨이가 아니라더라도 하나의 중국 기업으로부터 지배당하는 게 어떤 기분인지 생각해보라”며 유럽 국가들에 경고했다.

스티븐슨 CEO는 유럽 내 화웨이 장비 이용에 대한 본인의 견해를 밝히지는 않았지만 “화웨이 장비에 의존하는 국가들은 화웨이가 자국 내 경쟁업체와 협력하도록 강요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또한 조만간 상용화될 5G 인프라를 구축하지 않으면 자국 내 기업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하기 어려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른 국가들이 5G 네트워크 구축에 있어 화웨이뿐만 아니라 노키아, 에릭슨, 삼성 등 매력적인 선택지가 충분히 많다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국가 5G 네트워크를 책임지는 제공업체가 한 곳에 국한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85,000
    • +0.85%
    • 이더리움
    • 175,500
    • +1.56%
    • 리플
    • 268
    • +1.52%
    • 라이트코인
    • 53,200
    • +0.09%
    • 이오스
    • 3,194
    • +0.73%
    • 비트코인 캐시
    • 249,700
    • +1.22%
    • 스텔라루멘
    • 65.3
    • +0.93%
    • 트론
    • 17
    • +0%
    • 에이다
    • 44.8
    • -0.2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900
    • +0.45%
    • 모네로
    • 62,750
    • -1.26%
    • 대시
    • 59,900
    • -1.24%
    • 이더리움 클래식
    • 4,610
    • +2.13%
    • 42
    • +0.24%
    • 제트캐시
    • 34,950
    • +0.55%
    • 비체인
    • 8.35
    • +5.3%
    • 웨이브
    • 677
    • +1.6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0
    • -0.9%
    • 비트코인 골드
    • 6,990
    • -0.36%
    • 퀀텀
    • 2,025
    • -0.25%
    • 오미세고
    • 871
    • +0.58%
    • 체인링크
    • 2,380
    • +0.46%
    • 질리카
    • 7.38
    • -1.47%
    • 어거
    • 12,150
    • +0.5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