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경찰, '이희진 부모살해' 피의자...구속 영장신청

입력 2019-03-19 08:58 수정 2019-03-19 10:12

경찰이 이른바 ‘청담동 주식 부자’로 불리는 이희진(33) 씨 부모 살해 피의자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해당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 안양동안경찰서는 19일 강도살인 혐의로 김모(34)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 씨는 지난달 25일 중국 동포인 A(33)씨 등 3명을 고용해 경기 안양시 소재 이 씨 부모 아파트에서 이 씨의 아버지(62)와 어머니(58)를 살해하고, 시신을 각각 냉장고와 장롱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이튿날 오전 이삿짐센터를 통해 이 씨 아버지의 시신이 든 냉장고를 평택의 창고로 옮기고, 이후 범행 현장을 빠져나간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사건 발생 약 3주 뒤인 16일 이 씨 동생(31)으로부터 “부모님과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서 17일 김 씨를 검거했다.

경찰 조사에서 김 씨는 이 씨 아버지에게 2000만 원을 빌려줬으나 돌려받지 못해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다만 김 씨가 범행 과정에서 집 안에 있던 5억 원을 가지고 달아났다고 진술한 점에 미뤄보면 자세한 동기는 더 조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김 씨는 인터넷을 통해 A씨 등 3명을 고용해 일을 저질렀다고도 진술했다. A씨 등 공범 3명은 범행 당일인 지난달 25일 현장을 빠져나와 곧바로 같은 날 밤 중국 칭다오로 출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김 씨를 상대로 조사를 이어가는 한편 인터폴을 통해 A씨 등에 대한 적색수배를 요청할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917,000
    • +0.5%
    • 이더리움
    • 192,100
    • +0.63%
    • 리플
    • 269.5
    • +0.3%
    • 라이트코인
    • 66,600
    • +2.7%
    • 이오스
    • 4,177
    • +1.36%
    • 비트코인 캐시
    • 395,100
    • +2.28%
    • 스텔라루멘
    • 70.89
    • -1.12%
    • 트론
    • 19.68
    • +0.66%
    • 에이다
    • 52.34
    • +0.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2,700
    • -4.01%
    • 모네로
    • 73,700
    • -1.73%
    • 대시
    • 123,800
    • -0.48%
    • 이더리움 클래식
    • 10,510
    • +4.68%
    • 46.65
    • +7.49%
    • 제트캐시
    • 59,750
    • +0.76%
    • 비체인
    • 6.731
    • +0.45%
    • 웨이브
    • 980
    • -1.7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1.9
    • +1.29%
    • 비트코인 골드
    • 12,350
    • -2.06%
    • 퀀텀
    • 2,254
    • +2.41%
    • 오미세고
    • 925.8
    • +1.95%
    • 체인링크
    • 2,997
    • -0.56%
    • 질리카
    • 5.81
    • -0.63%
    • 어거
    • 16,040
    • +0.4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