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前 야피존·유빗' 코인빈, 간부 횡령 혐의로 파산 눈앞

입력 2019-02-20 16:38

수 차례 해킹 사고 이후 사명을 코인빈(전 야피존, 유빗)으로 바꿨던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가 회사 간부의 횡령으로 파산을 눈앞에 두고 있다.

20일 코인빈은 입출금관리를 책임지고 있는 운영본부장과 그의 부인인 부대표를 배임·횡령 혐의로 고발하고 파산을 선택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코인빈에 따르면 현 경영진은 파산 이유로 현 코인빈 운영본부장과 임원이 공모해 600개 상당 비트코인을 횡령, 형사고발을 진행 중이다.

거래소 코인빈 전신은 야피안이다. 야피존이란 사명으로 사업 도중 2017년 4월 약 55억원의 해킹이 발생해 사명을 유빗거래소로 바꿔 운영했다. 유빗거래소 또한 대규모 해킹 피해를 입어 파산에 이르렀고, 다수 투자자들이 참여해 유빗거래소를 코인빈으로 전환, 사업을 시작했다.

유빗거래소 영업을 양수받은 코인빈은 과거 유빗 대표이사와 부대표를 각각 본부장, 실장으로 근무하도록 했다. 이들 임원이 가상화폐지갑 관리와 경영지원 관리 업무를 도맡아했다는 것이다.

회사 측에 따르면 운영본부장 등은 비트코인 600개가 들어있는 콜드월렛에서 80개를 인출하고, 새롭게 생성된 520비트코인(약 21억 원) 프라이빗 키를 분실했고, 이더리움 101이더(Ether, 약 1500만 원)도 사라졌다

코인빈 회원은 약 4만명으로 알려져 있어, 대규모 소비자 피해가 예상된다.

박 대표는 “장기 생존을 위해 다양한 논의를 하는 과정에서 간부의 모럴해저드를 발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2차례 해킹 피해로 당시 야피존(유빗) 대표이사인 임원이 암호키를 삭제하고 비트코인 등을 대거 횡령하는 사태가 발생했다”며 “이로 인해 코인빈은 소비자 출금을 진행할 수 없게 돼 파산을 신청할 수밖에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덧붙였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971,000
    • +0.36%
    • 이더리움
    • 214,400
    • +0.75%
    • 리플
    • 308
    • +0%
    • 라이트코인
    • 69,150
    • +2.14%
    • 이오스
    • 3,978
    • +1.71%
    • 비트코인 캐시
    • 310,700
    • -0.03%
    • 스텔라루멘
    • 84.8
    • +0.71%
    • 트론
    • 21.8
    • +0%
    • 에이다
    • 51
    • -0.3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4,600
    • +0.28%
    • 모네로
    • 72,800
    • -0.41%
    • 대시
    • 79,500
    • +0.51%
    • 이더리움 클래식
    • 5,440
    • +0.93%
    • 49.3
    • +6.02%
    • 제트캐시
    • 42,160
    • +0.76%
    • 비체인
    • 8.55
    • -3.82%
    • 웨이브
    • 902
    • +0.45%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1
    • +1.63%
    • 비트코인 골드
    • 9,335
    • +1.19%
    • 퀀텀
    • 2,503
    • -1.26%
    • 오미세고
    • 1,189
    • -2.7%
    • 체인링크
    • 3,430
    • -2.5%
    • 질리카
    • 8.03
    • +3.75%
    • 어거
    • 12,990
    • +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