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한국당 전대 일정 ‘변경 불가’…홍준표, 불출마 선언

입력 2019-02-11 18:42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예정대로 이달 27일 전당대회를 열기로 했다. 홍준표 전 대표는 전대 불출마를 선언했다.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회는 11일 국회에서 긴급 전체회의를 열어 일정 연기가 불가능하다는 종전의 입장을 재확인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 등 당권 주자 5명은 전대 연기를 요구하며 일정을 전면 중단한 상태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전당대회는 미북 정상회담 결과가 나오기 전인 27일에 예정대로 치르는 게 옳다”며 “(2차 미북 정상회담의) 결과가 나오기 전에 전열을 가다듬어야 한다”고 말했다.

전대 일정 변경을 요구해온 홍 전 대표는 당 선관위의 결정이 나오자 곧바로 불출마를 선언했다. 홍 전 대표는 당원들에게 보낸 입장문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끝까지 함께하지 못해 유감”이라며 “탄핵 뒤치다꺼리 정당으로 계속 머문다면 이 당의 미래는 없다”고 불편한 감정을 드러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심재철·안상수·정우택·주호영 의원 등 전당대회 연기를 요구하는 다른 당권주자들도 이날 전당대회 관련 일정을 전면 취소했다. 이들은 전날 긴급 회동에서 전대 연기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12일로 예정된 당대표 후보 등록을 하지 않기로 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53,000
    • -2.86%
    • 이더리움
    • 209,600
    • -3.85%
    • 리플
    • 338
    • -2.59%
    • 라이트코인
    • 63,950
    • -2.81%
    • 이오스
    • 3,465
    • -5.84%
    • 비트코인 캐시
    • 262,300
    • -1.91%
    • 스텔라루멘
    • 73.5
    • -4.05%
    • 트론
    • 18.3
    • -6.15%
    • 에이다
    • 58.5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4,800
    • +1.26%
    • 모네로
    • 61,700
    • +1.65%
    • 대시
    • 83,350
    • -2.91%
    • 이더리움 클래식
    • 5,430
    • -1.36%
    • 43.6
    • -4.39%
    • 제트캐시
    • 46,270
    • +0.7%
    • 비체인
    • 4.01
    • -5.2%
    • 웨이브
    • 975
    • -6.6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5
    • -9.59%
    • 비트코인 골드
    • 9,780
    • +2.3%
    • 퀀텀
    • 2,001
    • -6.06%
    • 오미세고
    • 924
    • -4.15%
    • 체인링크
    • 2,666
    • -11.37%
    • 질리카
    • 7.83
    • -0.25%
    • 어거
    • 9,665
    • -2.4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