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정성인 프리미어파트너스 대표, 제12대 한국벤처캐피탈협회장 단독 추대

입력 2019-02-07 13:12

▲제12대 한국벤처캐피탈협회장에 단독 추대된 정성인 프리미어파트너스 대표(사진제공=프리미어파트너스)
▲제12대 한국벤처캐피탈협회장에 단독 추대된 정성인 프리미어파트너스 대표(사진제공=프리미어파트너스)

정성인 프리미어파트너스 대표가 제12대 한국벤처캐피탈협회 회장에 단독 추대됐다.

7일 벤처캐피털 업계에 따르면 한국벤처캐피탈협회 회장추천위원회가 제12대 회장에 정성인 프리미어파트너스 대표를 단수 추천, 지난달 31일 정기 이사회에서 최종 승인 의결됐다.

이로써 정 대표는 오는 21일 열리는 정기총회에서 회원사 과반수 출석, 출석회원 과반수 찬성을 얻으면 차기 회장에 최종 임명받게 된다. 협회는 정기 총회에서 정 대표가 회장에 임명되는 대로, 현재 11대 회장을 맡고 있는 이용성 원익투자파트너스 대표의 이임에 이어 곧바로 취임식을 가질 예정이다.

업계는 정 대표가 평소 동료들의 두터운 신임을 받고 있고, 이번 협회장 선거에서 단독으로 추대된 것을 감안해 무리 없이 과반 찬성을 이끌어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내 1세대 대표 벤처캐피털리스트인 정 대표는 국내 1호 LLC형 벤처캐피털을 설립한 인물이다. 2005년 정 대표가 설립한 프리미어파트너스는 당시 국내에 생소한 LLC(유한회사) 형태의 법인으로 출범했다. 프리미어파트너스는 이후 초기 단계 기업 투자에 집중, 우수한 수익률을 거두며 승승장구 했고, 현재까지 총운용자산규모(AUM)와 회수 등 주요 지표에서 업계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뒤 서강대에서 전문경영학석사(MBA)를 취득한 정 대표는 1981년 KTB 네트워크에 입사하며 벤처캐피털리스트로서 커리어를 넓혔다. 이후에는 현대기술투자 CIO, 인터베스트 대표이사를 지내왔고, 협회에서는 부회장과 윤리위원장을 맡으며 협회 발전에 힘써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631,000
    • -0.77%
    • 이더리움
    • 318,300
    • -1.3%
    • 리플
    • 325.7
    • -2.75%
    • 라이트코인
    • 90,550
    • -2.84%
    • 이오스
    • 4,988
    • -2%
    • 비트코인 캐시
    • 462,100
    • -1.09%
    • 스텔라루멘
    • 83.9
    • -2.87%
    • 트론
    • 24.4
    • -1.57%
    • 에이다
    • 70.98
    • -1.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1,900
    • -0.67%
    • 모네로
    • 97,600
    • +0.05%
    • 대시
    • 124,000
    • -2.97%
    • 이더리움 클래식
    • 11,210
    • -3.69%
    • 71.48
    • -1.3%
    • 제트캐시
    • 73,650
    • -1.14%
    • 비체인
    • 8.258
    • +1.72%
    • 웨이브
    • 1,685
    • -1.06%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3.6
    • -5.26%
    • 비트코인 골드
    • 11,970
    • -3.55%
    • 퀀텀
    • 2,851
    • -2.66%
    • 오미세고
    • 1,301
    • -3.41%
    • 체인링크
    • 4,913
    • -4.23%
    • 질리카
    • 8.83
    • -1.13%
    • 어거
    • 15,870
    • -1.6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