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현대ㆍ기아차, 작년 美판매 SUV로 버텼다…전년比 1.1%↓

입력 2019-01-04 09:06

제네시스 포함 126만7000여 대 판매…SUV 판매비율 53%로 역대 최대

▲현대기아차의 지난해 미국 판매가 젼년 대비 소폭 감소했다. 다만 인기 차종인 SUV 라인업이 증가하면서 올해 긍정적인 효과를 낼 것으로 분석된다. (사진제공=기아차)
▲현대기아차의 지난해 미국 판매가 젼년 대비 소폭 감소했다. 다만 인기 차종인 SUV 라인업이 증가하면서 올해 긍정적인 효과를 낼 것으로 분석된다. (사진제공=기아차)

지난해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의 미국 판매가 전년대비 1.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판매의 53%를 SUV가 차지해 역대 가장 높은 비율을 기록했다.

4일 자동차업계와 현대ㆍ기아차 북미법인 등에 따르면 지난해 현대차는 미국 시장에서 제네시스 브랜드를 포함해 67만7946대를 팔았다. 2017년 실적(68만5555대)보다 1.1% 감소한 규모다. 기아차 역시 58만9763대에 그쳐 전년(58만9668대) 대비 0.1% 증가하는데 그쳤다. 산업수요 감소와 SUV 중심의 시장재편 등이 판매 정체의 배경인 것으로 풀이된다.

현대차의 경우 특히 12월 한 달 사이 SUV 판매가 전년 동월 대비 42%나 늘었다. 판매 비중에서 SUV가 53%로 역대 가장 높은 비율을 점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투싼의 경우 12월 판매가 32% 증가해 22개월 연속 월간 판매 최고기록을 경신했다. 2018 신모델 SUV 코나도 전월보다 39% 늘어 8000대 넘게 팔렸다.

기아차는 지난해 미국시장에서 58만9763대를 팔아 전년(58만9668대)보다 판매량이 0.1% 증가했다. 기아차 판매 역시 주력 SUV인 쏘렌토와 스포티지가 주도했다. 이들은 각각 전년 대비 8.2%와 13.7% 판매가 늘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257,000
    • +0.82%
    • 이더리움
    • 174,500
    • +1.57%
    • 리플
    • 218.3
    • +0.78%
    • 라이트코인
    • 49,130
    • -0.04%
    • 이오스
    • 2,844
    • +0.82%
    • 비트코인 캐시
    • 287,800
    • +0.59%
    • 스텔라루멘
    • 50.4
    • +0.82%
    • 트론
    • 14.43
    • -0.62%
    • 에이다
    • 39.07
    • -0.1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5,500
    • -0.37%
    • 모네로
    • 64,700
    • +1.41%
    • 대시
    • 82,350
    • +0.24%
    • 이더리움 클래식
    • 6,195
    • +0.49%
    • 45.19
    • +0.62%
    • 제트캐시
    • 39,900
    • +0.71%
    • 비체인
    • 3.918
    • -0.94%
    • 웨이브
    • 1,151
    • -1.12%
    • 베이직어텐션토큰
    • 178.3
    • +1.94%
    • 비트코인 골드
    • 8,995
    • +0.39%
    • 퀀텀
    • 1,560
    • +1.3%
    • 오미세고
    • 669
    • +0.94%
    • 체인링크
    • 2,776
    • -0.39%
    • 질리카
    • 4.92
    • +1.86%
    • 어거
    • 11,830
    • -1.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