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삼성전자 액면분할 후 주가 26.5%↓…개인만 3.6조 순매수

입력 2018-12-16 10:21

삼성전자 주가가 액면분할 후 4분의 1 넘게 빠지면서 시가총액이 108조 원 가까이 줄었다. 이 기간 외국인과 기관은 삼성전자 주식을 팔아치운 반면 개인만 3조6000억 원어치를 사들였다.

16일 한국거래소와 코스콤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액면분할 뒤 거래가 재개된 올해 5월 4일부터 이달 14일까지 기관투자자는 삼성전자 주식을 2조1311억 원 순매도했다. 외국인도 1조5333억 원을 팔아치웠다. 하지만 개인은 3조6799억 원을 순매수했다.

이에 삼성전자 발행주식 총수의 100분이 1에 미달하는 주식을 보유한 소액주주는 9월말 현재 66만7042명으로 전체 주주의 99.98%를 차지했다. 삼성전자 소액주주는 3월말 24만1414명(99.96%)에서 6월말 62만7549명(99.98%) 등으로 계속 늘어나는 추세다.

삼성전자 주가는 14일 종가기준 3만8950원으로, 액면분할 후 처음으로 4만 원 밑으로 떨어졌다. 지난해 2월 28일의 3만8440원(액면분할 환산 수정주가 기준) 이후 1년 9개월여 만의 최저치다.

액면분할로 거래가 중단되기 직전인 4월 27일의 265만 원(액면분할 기준 5만3000원)과 비교하면 26.51% 내려갔다. 이 기간 보통주 기준 시총은 340조2232억 원에서 232조5230억 원으로 107조7012억 원 증발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700,000
    • -1.25%
    • 이더리움
    • 186,400
    • -0.8%
    • 리플
    • 256
    • -2.1%
    • 라이트코인
    • 62,250
    • -1.89%
    • 이오스
    • 4,154
    • -0.36%
    • 비트코인 캐시
    • 361,500
    • -4.09%
    • 스텔라루멘
    • 65.55
    • -2.66%
    • 트론
    • 18.78
    • -1.83%
    • 에이다
    • 50.89
    • -0.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303,100
    • -7.62%
    • 모네로
    • 71,350
    • +0.56%
    • 대시
    • 116,200
    • -2.92%
    • 이더리움 클래식
    • 9,780
    • -3.36%
    • 44.82
    • -3.76%
    • 제트캐시
    • 56,650
    • -2.41%
    • 비체인
    • 6.495
    • -0.09%
    • 웨이브
    • 988.1
    • -1.4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7.4
    • -1.08%
    • 비트코인 골드
    • 11,620
    • +0%
    • 퀀텀
    • 2,163
    • -1.55%
    • 오미세고
    • 891.9
    • -1.15%
    • 체인링크
    • 2,849
    • -2.76%
    • 질리카
    • 5.711
    • -0.33%
    • 어거
    • 17,100
    • +9.5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