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현대기아차, 美ㆍ中 판매의존도 줄었다

입력 2018-12-02 17:04

브라질과 러시아, 인도, 멕시코 판매 9.8% ↑…올해 신흥국 판매 사상 최고치 전망

▲현대차 러시아 전략모델 솔라리스.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 러시아 전략모델 솔라리스. (사진제공=현대차)

현대기아차 전체 판매에서 신흥국이 차지하는 비율이 올해 최고치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과 중국 시장 판매부진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를 탈피하기 위한 우회 전략이 주효한 것으로 풀이된다. 올해 판매가 예상치에 부합된다면 미국과 중국에 대한 극단적인 의존도 역시 감소할 것으로 분석된다.

2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와 기아차는 올해 1∼10월까지 브라질과 러시아, 인도, 멕시코 등 글로벌 4대 주요 신흥국 시장에서 지난해 보다 9.8% 증가한 110만1215대를 판매했다. 이 시장에서 현대차가 82만5445대, 기아차가 27만5770대를 판매했다.

현대기아차의 4대 신흥국 판매는 러시아(2011년), 브라질(2012년), 멕시코(2016년) 등지에서 신공장을 꾸준히 건설했기 때문이다. 판매 역시 2010년 70만8507에서 지난해 121만1791대로 70% 이상 뛰었다.

현대기아차 전체 판매에서 이들 4개 시장 점유율은 10월 누계 기준 14.7%다. 연간 기준으로 올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현대차가 이들 시장에서 6.8% 판매를 끌어올리는 사이, 기아차 판매는 무려 19.7%나 증가해 신흥국 판매 사상 최고치를 기록을 견인했다.

최근 미국과 중국 양대 시장에서 판매가 주춤하면서 해외판매가 큰 폭으로 하락했다. 이들 두 국가에 대한 의존도가 컸던 만큼 미국의 산업수요 감소, 중국의 정치경제적 리스크가 판매하락으로 이어진 셈이다. 이런 상황에 신흥국 판매가 호조세를 보이는 만큼 미국과 중국에 대한 극단적인 의존도 역시 하락할 것으로 전망된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미국과 중국의 동반 수요 둔화는 2000년대 이후 자동차 산업에서 처음 겪는 상황"이라며 "미국과 중국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면서 제품 전략을 다양화해 신흥국 성장을 노려야할 시기"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811,000
    • -2.54%
    • 이더리움
    • 188,600
    • -3.68%
    • 리플
    • 264.9
    • -2.93%
    • 라이트코인
    • 64,700
    • -4.08%
    • 이오스
    • 4,095
    • -3.92%
    • 비트코인 캐시
    • 390,500
    • -3.22%
    • 스텔라루멘
    • 68.85
    • -5.4%
    • 트론
    • 19.3
    • -3.5%
    • 에이다
    • 50.55
    • -4.8%
    • 비트코인에스브이
    • 328,100
    • -11.32%
    • 모네로
    • 72,000
    • -4.82%
    • 대시
    • 120,000
    • -6.98%
    • 이더리움 클래식
    • 10,260
    • -5%
    • 48.24
    • +7.22%
    • 제트캐시
    • 58,200
    • -5.13%
    • 비체인
    • 6.447
    • -5.79%
    • 웨이브
    • 980
    • -1.7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2.7
    • -4.07%
    • 비트코인 골드
    • 11,890
    • -9.58%
    • 퀀텀
    • 2,211
    • -4.45%
    • 오미세고
    • 919
    • -5.09%
    • 체인링크
    • 2,890
    • -6.14%
    • 질리카
    • 5.759
    • -2.88%
    • 어거
    • 15,500
    • -4.9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