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KT 그룹사 2019정기 임원인사, 7개 그룹사 수장 교체…'그룹 시너지 강화' 초점

입력 2018-11-28 09:28

KT 에스테이트 신임 사장에 이대산 부사장

▲이대산 KT에스테이트 신임 사장.(사진제공= KT)
▲이대산 KT에스테이트 신임 사장.(사진제공= KT)

KT가 2019년 그룹사 정기 임원 인사를 28일 실시했다. 이번 인사는 5G 시대를 맞아 KT그룹 차원에서 5G 서비스 준비와 핵심인재 교류를 통한 KT와 그룹사간 시너지 강화에 초점을 맞췄다.

이번 인사를 통해 주요 7개 그룹사 수장의 얼굴이 바뀌게 됐다. KT는 KT에스테이트 신임 사장으로 이대산 부사장을, KTH 신임 사장으로 김철수 부사장을 각각 내정했다. 또 정준수 전무가 KT텔레캅, 이응호 전무가 KT IS, 이현석 전무가 KT M&S, 양승규 전무가 KT CS, 김진철 전무가 KT링커스의 새로운 사장으로 각각 내정됐다.

KT에스테이트 신임 사장으로 내정된 이대산 부사장은 KT에서 경영관리부문장을 맡아 KT를 자율적이면서도 효율적인 조직으로 변모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KT에스테이트는 올해 국내 최초 AI 호텔 ‘노보텔 앰베서더 동대문’을 선보여 주목을 받았던 부동산 전문회사이다. 이대산 신임 사장은 5G를 비롯한 첨단 ICT를 바탕으로 KT에스테이트의 지속적인 성장을 이끌 적임자로 낙점됐다.

KTH의 신임 사장으로 내정된 김철수 부사장은 마케팅 전문가로 KT의 ‘질적 성장’을 이끌었다. 김철수 신임 사장은 국내 1위 T커머스(K쇼핑) 사업자이자 디지털 콘텐츠 판권 최다 보유 사업자인 KTH가 KT와 협업을 통해 5G 기반의 차세대 미디어 시장을 개척하는 역할을 맡게 됐다.

KT텔레캅 신임 사장으로 내정된 정준수 전무는 KT 및 그룹사에서 두루 경력을 쌓았으며, KT그룹의 보안 플랫폼 사업에서 중추적 역할이 예상된다. 또한 KT는 이응호 전무와 양승규 전무가 KT의 고객상담 업무를 담당하는 KT IS 및 KT CS의 신임 사장으로 내정된 만큼 ‘고객최우선경영’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현석 전무는 KT M&S 신임 사장을, 김진철 전무는 KT링커스 신임 사장을 맡아 영업현장 관리와 공중전화 사업 등을 책임지게 됐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43,000
    • -1.69%
    • 이더리움
    • 205,600
    • -2.84%
    • 리플
    • 346
    • -3.08%
    • 라이트코인
    • 63,250
    • -2.69%
    • 이오스
    • 3,402
    • -2.83%
    • 비트코인 캐시
    • 253,400
    • -3.02%
    • 스텔라루멘
    • 75.4
    • -1.44%
    • 트론
    • 17.9
    • -1.65%
    • 에이다
    • 57.2
    • -2.7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400
    • +2.07%
    • 모네로
    • 68,750
    • -2.55%
    • 대시
    • 80,400
    • -2.84%
    • 이더리움 클래식
    • 5,270
    • -2.5%
    • 48.4
    • +0.83%
    • 제트캐시
    • 46,710
    • -0.57%
    • 비체인
    • 4.05
    • -1.22%
    • 웨이브
    • 955
    • -2.1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6
    • -2.92%
    • 비트코인 골드
    • 9,315
    • -5.62%
    • 퀀텀
    • 2,000
    • -3.89%
    • 오미세고
    • 924
    • -2.43%
    • 체인링크
    • 2,839
    • -2.37%
    • 질리카
    • 7.62
    • -1.8%
    • 어거
    • 9,755
    • +0.8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