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BioS] 일동제약 "'베시보' 장기임상서 안전성·유효성 입증"

입력 2018-11-19 16:39

APDW에서 베시보 144주 장기임상결과 발표..."부작용도 개선"

일동제약이 만성 B형간염 치료 신약 '베시보(성분명 베시포비르)'의 144주 장기 임상 결과를 공개했다.

일동제약은 지난 15일부터 18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된 '2018 아시아 태평양 소화기 학술대회(Asian Pacific Digestive Week)'에서 임형준 고려대학교 의과대 교수가 '만성 B형 간염 치료와 관련한 베시포비르 144주 임상 연구 결과'에 대해 발표했다고 19일 밝혔다.

해당 임상 연구는 2013년 11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국내 22개 주요 대학병원에서 만성 B형 간염 환자 총 197명을 대상으로 베시포비르의 장기 투약과 관련 유효성 및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해 시행됐다.

아울러 기존 테노포비르(제품명 비리어드)를 48주간 투약했던 환자군을 대상으로 베시포비르로 약제 변경하고 96주간 치료한 뒤 베시포비르의 유효성 및 안전성을 살펴봤다.

임상 결과, 베시포비르를 144주간 투약한 그룹의 B형 간염 바이러스 억제율 (HBV DNA< 400 copies/ml 달성 반응률)은 92.1%로 장기간 사용에 대한 유효성을 입증했다.

또한 기존 테노포비르 48주 복용 환자 중 베시포비르로 약제를 바꿔 96주간 치료한 경우 B형 간염 바이러스 억제율이 95.7%로 약제 변경 시에도 유효성이 확보됨을 확인했다.

임상 연구 기간동안 약제 내성 사례는 발생하지 않았으며 신장 기능 저하, 골밀도 감소 등의 부작용이 관찰되지 않아 안전성 측면에서도 문제가 없음을 증명했다.

특히 테노포비르에서 베시포비르로 약제 변경한 환자군의 '추정 사구체 여과율(Estimated glomerular filtration rate: eGFR)과 골밀도 수치 'T-score'가 개선됐다.

추정 사구체 여과율(eGFR)의 경우 기존에 테노포비르를 48주간 복용한 환자군에서 기준점 대비 -8.0ml/min로 악화됐으나 베시포비르로 치료 약물을 대체해 96주간 투약한 후에는 -0.8 ml/min로 나타나 신장 기능이 개선됨을 확인했다.

골밀도 수치 역시 기존에 테노포비르를 48주간 투약한 환자군의 경우 T-score가 척추부에서 -0.19, 둔부에서 -0.13으로 나타나 유의미한 차이(P=0.02)가 발생했으나 이후 베시포비르로 약제를 바꾸고 96주가 지난 시점에는 T-score가 개선됐다.

일동제약 측은 이번 임상 연구를 통해 베시보를 장기 투약할 경우에도 항바이러스 효과가 유지됨은 물론, 약제 내성 및 부작용 측면에서도 우수성을 입증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테노포비르를 복용하다가 베시포비르로 치료 약물을 바꾸더라도 항바이러스 효과 기대는 물론, 기존 약물이 가진 신장 기능 및 골밀도와 관련한 부작용도 개선할 수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138,000
    • -0.66%
    • 이더리움
    • 170,100
    • -0.76%
    • 리플
    • 217
    • +0.56%
    • 라이트코인
    • 48,750
    • +0.35%
    • 이오스
    • 2,798
    • +0.21%
    • 비트코인 캐시
    • 284,000
    • +0.5%
    • 스텔라루멘
    • 49.73
    • -0.7%
    • 트론
    • 14.31
    • -1.04%
    • 에이다
    • 38.72
    • -0.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3,700
    • +0.09%
    • 모네로
    • 63,700
    • +3.58%
    • 대시
    • 81,550
    • -1.98%
    • 이더리움 클래식
    • 6,140
    • -0.81%
    • 44.84
    • +0.09%
    • 제트캐시
    • 38,990
    • -0.15%
    • 비체인
    • 3.885
    • -0.31%
    • 웨이브
    • 1,151
    • -0.43%
    • 베이직어텐션토큰
    • 174
    • -0.97%
    • 비트코인 골드
    • 8,815
    • -2.7%
    • 퀀텀
    • 1,514
    • -0.85%
    • 오미세고
    • 662
    • +0.15%
    • 체인링크
    • 2,758
    • -1.11%
    • 질리카
    • 4.782
    • +0.65%
    • 어거
    • 11,760
    • -2.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