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경찰, 양진호 회장 조사 이틀째…오늘중 구속영장 신청

입력 2018-11-08 09:06

지난 7일 체포된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에 대한 조사가 이틀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경찰은 8일 중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형사 합동수사팀은 이날 오전 7시 양 회장에 대해 조사를 재개했다. 경찰은 이날 양 회장을 상대로 '웹하드 카르텔' 전반에 대해 면밀히 들여다볼 계획이다.

경찰은 양 회장이 웹하드를 통해 불법 촬영물을 포함한 음란물이 유통되도록 단순히 방치만 한 것이 아니라 유통에 적극적으로 개입한 것으로 보고 조사할 방침이다.

아울러 그가 실소유주로 알려진 위디스크와 파일노리 등 웹하드 업체에서 영상물 등 자료를 직접 올린 정황을 잡고 이에 대해서도 살펴보기로 했다. 다만 해당 자료가 불법 음란물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뿐만 아니다. 경찰은 양 회장이 운영한 웹하드 업체 등 웹하드 카르텔과 관련한 모든 업체의 자금 흐름과 탈세 여부 등을 파악하기 위해 국세청에 세무조사를 의뢰했다.

전날 체포된 양 회장은 약 4시간 30분 동안 진행된 첫날 조사에서 직원 폭행과 워크숍 엽기행각 강요 등 혐의에 대해 대체로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양 회장 체포 전 이뤄진 조사에서 또 다른 폭행·강요 피해자 10여 명이 있는 것을 확인, 이날 추가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은 조사를 마무리하는 대로 이날 중 양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한편 현재 양 회장에게 적용된 혐의는 ▲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 폭행 ▲ 강요 ▲ 동물보호법 위반 ▲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 저작권법 위반 ▲ 총포·도검·화약류 등의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674,000
    • +1.79%
    • 이더리움
    • 319,200
    • +2.9%
    • 리플
    • 332.3
    • +2.63%
    • 라이트코인
    • 93,200
    • +3.73%
    • 이오스
    • 5,090
    • +4.67%
    • 비트코인 캐시
    • 466,600
    • +5.16%
    • 스텔라루멘
    • 85.86
    • +2.99%
    • 트론
    • 24.6
    • +4.1%
    • 에이다
    • 72
    • +4.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2,700
    • +2.6%
    • 모네로
    • 99,050
    • +4.26%
    • 대시
    • 126,600
    • +2.18%
    • 이더리움 클래식
    • 11,380
    • +0.62%
    • 71.36
    • +0.51%
    • 제트캐시
    • 74,350
    • +2.34%
    • 비체인
    • 8.076
    • +2.59%
    • 웨이브
    • 1,704
    • +1.31%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9.1
    • +3.52%
    • 비트코인 골드
    • 12,400
    • +1.89%
    • 퀀텀
    • 2,909
    • +3.52%
    • 오미세고
    • 1,339
    • +3.88%
    • 체인링크
    • 5,020
    • +1.39%
    • 질리카
    • 8.792
    • +2.59%
    • 어거
    • 15,820
    • -0.4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