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삼다수 사고, "목 부위 강한 압박이 원인"…14분 새 기계오류 발생

입력 2018-10-25 09:42

(연합뉴스)
(연합뉴스)

제주 삼다수 공장에서 발생한 근로자 사망사고 1차 현장 감식이 마무리됐다. 희생된 김모(35) 씨는 부검 결과 목 부위에 가해진 강한 압박으로 인해 호흡 곤란으로 숨졌다는 추정이 나왔다.

감식단에 따르면 삼다수 공장 사고 당시 14분의 시간 차를 두고 비상버튼이 두 차레 눌린 것으로 확인됐다. 이 와중에 기계 오류를 파악한 김 씨가 어떤 경위로 사고에 노출됐는지는 다각도로 조사가 이루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삼다수 공장 근로자 사망사건은 앞서 지난 20일 발생했다. 당시 김 씨는 페트병 제작공정이 진행되는 기계가 작동을 멈추자 이를 수리하려다가 갑작스런 기계 재작동으로 사고를 당했다는 전언이다. 특히 삼다구 사고는 작년 제주도의 한 생수 공장에서 근로자 사망사건이 발생한 뒤 1년 만에 발생한 사고여서 안전불감증 문제가 도마에 오르는 모양새다.

지난해 11월 한 생수 제조업체에서 현장실습생인 고교 3학년생 이민호 군이 근무 중 기계에 몸이 끼어 숨진 바 있다. 당시 이 군은 생산라인 마지막 단계를 맡아 관리하던 중 압착기가 멈추자 이를 해결하러 들어갔다가 압착기와 컨베이어벨트 사이에 목과 가슴이 끼어 사망에 다다른 것으로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00,000
    • +2.21%
    • 이더리움
    • 160,000
    • -0.06%
    • 리플
    • 209.2
    • +0.34%
    • 라이트코인
    • 47,070
    • -0.06%
    • 이오스
    • 2,688
    • +0.04%
    • 비트코인 캐시
    • 263,800
    • +0.15%
    • 스텔라루멘
    • 48.95
    • +1.22%
    • 트론
    • 13.92
    • +1.68%
    • 에이다
    • 36.3
    • +1.2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0,700
    • +4.59%
    • 모네로
    • 57,550
    • +1.23%
    • 대시
    • 79,050
    • +0.51%
    • 이더리움 클래식
    • 5,990
    • -1.24%
    • 44.87
    • -3.82%
    • 제트캐시
    • 37,050
    • +0.84%
    • 비체인
    • 3.585
    • -0.44%
    • 웨이브
    • 995.3
    • +1.35%
    • 베이직어텐션토큰
    • 169.2
    • +0.59%
    • 비트코인 골드
    • 8,635
    • +1.71%
    • 퀀텀
    • 1,454
    • -0.68%
    • 오미세고
    • 619
    • +2.33%
    • 체인링크
    • 2,597
    • +0.27%
    • 질리카
    • 4.551
    • +0.91%
    • 어거
    • 12,610
    • +4.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