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이정미 "트럼프 '승인' 발언, 국민 ‘모욕’… 외교적 ‘갑질’”

입력 2018-10-12 11:46

“남북미는 공동운명체"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환경노동위 국정감사에서 정의당 이정미 의원이 질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환경노동위 국정감사에서 정의당 이정미 의원이 질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12일 "트럼프 대통령의 '승인(approval)'이란 표현수위는 주권국가이자 동맹국인 우리 국민에 대한 모욕"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상무위원회에서 "한미동맹은 미국의 일방적 지시에 좌우될 수 없으며 그래서도 안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5.24 조치는 유엔(UN) 제재와 무관한 우리 정부의 독자 제재"라며 "제재의 지속 여부는 우리가 결정할 영역의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정부는 당연히 독립적 결정을 내릴 수 있으며, 필요하다면 미국과 의논할 수 있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중간 선거가 치러지고 있는 상황에서 정치적 레토릭이었다고 해도, 이번 승인 발언은 한미동맹의 현실과 당위를 무시한 외교적 ‘갑질’이나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또 "남·북·미 삼자는 이제는 말 그대로 공동운명체다. 남·북·미 평화열차에 일등칸, 이등칸이 따로 있을 수 없다"면서 "미국 정부는 동맹의 일원이자 평화의 동반자를 무시하는 부적절한 발언을 거두고, 평화와 협력의 세계로 성큼성큼 앞장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766,000
    • +4.08%
    • 이더리움
    • 201,800
    • +2.18%
    • 리플
    • 271
    • +0.37%
    • 라이트코인
    • 69,400
    • +2.44%
    • 이오스
    • 4,598
    • +1.19%
    • 비트코인 캐시
    • 442,300
    • +4.88%
    • 스텔라루멘
    • 70.19
    • +2.45%
    • 트론
    • 21.87
    • +2.97%
    • 에이다
    • 64
    • +5.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335,200
    • +1.85%
    • 모네로
    • 80,750
    • +6.81%
    • 대시
    • 145,700
    • +11.82%
    • 이더리움 클래식
    • 14,120
    • +8.45%
    • 47.1
    • +2.26%
    • 제트캐시
    • 72,400
    • +13.84%
    • 비체인
    • 6.623
    • +0.67%
    • 웨이브
    • 1,007
    • +0.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0.6
    • +0%
    • 비트코인 골드
    • 13,300
    • +2.86%
    • 퀀텀
    • 2,411
    • +4.15%
    • 오미세고
    • 972.3
    • +5.57%
    • 체인링크
    • 3,218
    • +7.34%
    • 질리카
    • 6.309
    • +6.9%
    • 어거
    • 16,300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