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노회찬 남긴 유서에는…"드루킹에 금전 받았지만, 청탁성 아니다"

입력 2018-07-23 10:52 수정 2018-07-23 10:53

(이투데이)
(이투데이)

포털 댓글 여론조작 혐의로 수사 중인 '드루킹' 김 모(49, 구속기소)씨 측으로부터 정치자금을 수수했다는 의혹 당사자인 정의당 노회찬 의원이 23일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노 의원은 이날 오전 9시 39분 서울 중구의 한 아파트 17층과 18층 사이에서 밖으로 투신해 숨졌다. 경찰은 현장에서 노 의원의 외투와 외투 내에서 지갑(신분증)ㆍ정의당 명함ㆍ유서성 글 등을 발견했다.

한편, 노 의원이 남긴 유서에는 드루킹 관련 금전을 받은 사실은 있으나, 청탁과는 관련이 없다는 내용과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37,000
    • -0.94%
    • 이더리움
    • 174,300
    • -1.13%
    • 리플
    • 265
    • -2.21%
    • 라이트코인
    • 52,300
    • -2.52%
    • 이오스
    • 3,136
    • -2.12%
    • 비트코인 캐시
    • 246,900
    • -1.63%
    • 스텔라루멘
    • 64.6
    • -1.37%
    • 트론
    • 16.9
    • -1.74%
    • 에이다
    • 44.3
    • -2.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500
    • -0.62%
    • 모네로
    • 62,900
    • -1.33%
    • 대시
    • 61,150
    • +0.16%
    • 이더리움 클래식
    • 4,510
    • -2.13%
    • 42.4
    • -0.93%
    • 제트캐시
    • 36,440
    • +5.47%
    • 비체인
    • 8.12
    • -0.73%
    • 웨이브
    • 662
    • -2.9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0
    • -1.35%
    • 비트코인 골드
    • 6,950
    • -1.77%
    • 퀀텀
    • 2,035
    • -1.31%
    • 오미세고
    • 870
    • -1.36%
    • 체인링크
    • 2,386
    • -1.24%
    • 질리카
    • 7.39
    • -3.9%
    • 어거
    • 12,080
    • -1.5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