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온라인 e모저모] ‘광주~인천공항’ 택시비 33만 원 떼먹은 대학생…“대체 무슨 생각으로 저랬을까?”

입력 2018-05-30 10:33

광주에서 인천국제공항까지 택시를 무임승차한 뒤 해외여행을 다녀온 대학생이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택시비 33만 원을 떼먹고 해외여행을 다녀온 유 모(25) 씨를 사기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유 씨는 16일 오후 4시 10분께 광주 서구 광천동 버스종합터미널에서 인천국제공항으로 가는 고속버스를 놓치자 김 모(33) 씨의 택시를 타고 인천국제공항까지 간 뒤 요금 33만 원을 치르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유 씨는 목적지에 도착한 뒤 택시기사 김 씨에게 신용카드와 현금이 없다는 사실을 알리고 계좌 이체해주겠다고 말했다. 이에 김 씨는 자신의 전화번호와 은행 계좌번호를 알려줬지만, 보름이 지난 현재까지 요금을 치르지 않았다.

경찰 조사에서 유 씨는 동남아시아를 3박 4일간 여행하고 돌아왔다. 여행 중 돈을 펑펑 쓴 탓에 수중에 돈이 없어 택시비도 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등록금조차 낼 형편이 안 되는 유씨는 아르바이트로 모은 돈을 해외여행에 다 써버려 현재 택시요금을 갚을 능력이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네티즌은 택시비 지불 능력도 없으면서 해외여행을 다녀온 유 씨에 대해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네이트 아이디 ‘alsd****’는 “허세에 가득 찼네. 등록금도 없으면서 해외여행을 가서 돈을 펑펑 쓰다니. 오늘만 사는 사람인가?”라고 질타했다.

아이디 ‘rjsg****’는 “SNS엔 온갖 해외 음식 등 여행 중 찍은 사진을 올렸겠지?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사는지. 아르바이트를 다시 하게 해서라도 이자까지 꼭 받아내야 한다”라고 했다.

아이디 ‘silv****’는 “돈이 없으면 다른 대중교통 수단을 알아봤어야지! 20대 중반이면 택시비가 얼마나 나올지도 알았을 텐데 자기 편한 거 다 누리고 막상 택시비를 못 내겠다니. 처음부터 돈 떼먹을 작정하고 탄 거지. 세상 무서운 줄 알려줘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39,000
    • -1.27%
    • 이더리움
    • 205,400
    • -1.96%
    • 리플
    • 351
    • -1.68%
    • 라이트코인
    • 63,100
    • -2.92%
    • 이오스
    • 3,420
    • -2.26%
    • 비트코인 캐시
    • 251,900
    • -3%
    • 스텔라루멘
    • 75.2
    • -2.21%
    • 트론
    • 18.2
    • +0%
    • 에이다
    • 56.6
    • -3.2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7,600
    • +2.77%
    • 모네로
    • 66,950
    • -0.22%
    • 대시
    • 80,650
    • -1.29%
    • 이더리움 클래식
    • 5,240
    • -1.5%
    • 47.7
    • -7.38%
    • 제트캐시
    • 46,890
    • -0.64%
    • 비체인
    • 4.01
    • -2.2%
    • 웨이브
    • 958
    • -4.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0
    • -1.52%
    • 비트코인 골드
    • 9,250
    • -6.71%
    • 퀀텀
    • 2,017
    • -2.13%
    • 오미세고
    • 917
    • -2.96%
    • 체인링크
    • 2,796
    • -1.79%
    • 질리카
    • 7.67
    • +0.26%
    • 어거
    • 9,820
    • +1.3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