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與野, 한국GM 군산공장 폐쇄에 “실업 대책 필요 … ‘특별고용재난지역’ 요구”

입력 2018-02-14 14:05

공장폐쇄 공방 … 野 “정부 수수방관” vs 與 “10년간 경영진 부실경영 결과”

여야는 14일 한국GM 군산공장 폐쇄와 관련해 정부의 신속한 대책 마련을 한 목소리로 요구했다.

여당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한 반면 야당의 정부의 선제 대응이 없었다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지역 경제의 불안을 진정하기 위한 정부의 적극적이고 신속한 대책이 필요하다”며 “여당도 관련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군산공장과 협력업체 직원에 대한 실업 대책이 시급“하다”면서 “경영 정상화 방안을 지속 협의해 일자리와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은 이날 최고위원 간담회에서 “한국GM 군산공장 폐쇄로 1만여 명 가까운 근로자가 차가운 길거리에 내몰리게 됐고, 군산 경제가 파산 상황에 직면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군산을 특별고용재난지역으로 선포하고, 행정ㆍ재정ㆍ금융 지원을 신속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승민 공동대표도 “군산, 전북민심이 충격을 받았을 것”이라며 “특별고용재난지역 지정에 대해 기재부 등 경제부처가 검토해주기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민주평화당은 ‘GM군산공장폐쇄 특별대책위’를 구성하고 정동영 의원을 위원장으로 임명했다. 특위는 조만간 고용노동부를 방문할 예정이다.

민평당 조배숙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에서 “전북과 군산의 지역경제가 초토화되고 있다”면서 “정부는 군산 지역을 특별고용재난지역으로 선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한국당 김성원 원내대변인은 전날 논평에서 “일이 이 지경이 될 때까지 문재인 정부는 도대체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한국GM사태는 10년간 경영진의 부실경영으로 방치했기 때문에 발생한 일”이라면서 “지역경제와 노동자의 생존권 문제를 앞에 두고도 오로지 정부 비판의 정쟁 소재로만 삼는 한국당의 무책임한 태도는 문제 해결에 도움이 안 된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자구책도 없이 공장을 폐쇄해 하루아침에 일자리 잃는 노동자들의 어려움을 고민하고 대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한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경영 부실을 한국 정부에 떠넘길 것이 아니라 방만 경영을 반성하고 자구책 마련에 우선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838,000
    • +0.36%
    • 이더리움
    • 176,300
    • +1.5%
    • 리플
    • 271
    • +2.26%
    • 라이트코인
    • 53,800
    • +0.75%
    • 이오스
    • 3,216
    • +0.16%
    • 비트코인 캐시
    • 251,900
    • +0.84%
    • 스텔라루멘
    • 65.4
    • +0.15%
    • 트론
    • 17.2
    • +0.58%
    • 에이다
    • 45.4
    • +0.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3,600
    • +0.62%
    • 모네로
    • 63,750
    • +0.31%
    • 대시
    • 61,050
    • +0.99%
    • 이더리움 클래식
    • 4,604
    • +1.41%
    • 42.8
    • +0.94%
    • 제트캐시
    • 34,600
    • -0.35%
    • 비체인
    • 8.27
    • +2.22%
    • 웨이브
    • 682
    • +1.0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3
    • +0.45%
    • 비트코인 골드
    • 7,075
    • +0.35%
    • 퀀텀
    • 2,064
    • +0.88%
    • 오미세고
    • 882
    • +0.11%
    • 체인링크
    • 2,416
    • +0.5%
    • 질리카
    • 7.69
    • +3.36%
    • 어거
    • 12,290
    • -0.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