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단독] 롯데, 세븐일레븐 지분매각… 프리IPO 추진

입력 2016-12-13 09:15 수정 2016-12-13 13:55

적정 시가총액 1조4000억~1조6000억 원으로 추산

롯데그룹이 코리아세븐(세븐일레븐 운영사)의 상장 전 지분매각(프리 IPO)을 추진한다. 이번 프리 IPO는 그룹 오너 법정 리스크로 상장이 어려워지자 조기에 현금을 마련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13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롯데그룹은 상장하겠다고 밝힌 계열사 중 코리아세븐의 프리 IPO를 우선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현재 전략적 투자자(FI)를 모집 중이며 A증권을 비롯한 복수의 증권사들이 코리아세븐 지분 투자를 위해 자금을 모으고 있다.

프리 IPO란 정식 기업공개(IPO)를 하기 전에 미리 투자자들로부터 자금을 유치받는 것을 말한다. 몇년 내 상장하겠다고 약속을 하고 투자자들의 자금을 미리 받는 것인데, 만약 상장을 하지 못하면 자금을 돌려줘야 하는 게 일반적이다.

이번에 투자자에게 매각되는 물량은 롯데로지스틱스 등 주요 주주가 보유한 지분 20~30%다. 매각 가격은 3000억~4000억 원 규모로 추산된다. IB업계는 코리아세븐의 적정 시가총액을 1조4000억~1조6000억 원으로 추산하고 있다.

롯데그룹이 코리아세븐의 프리 IPO를 추진하는 것은 이 회사의 조기 상장이 사실상 어렵기 때문이다. 검찰이 신동빈 회장을 횡령 및 배임 혐의로 기소하면서 롯데그룹은 장기간 법정 공방을 벌여야 하는 상황이다. 실제 롯데슈퍼ㆍ코리아세븐을 총괄하는 소진세 사장 역시 기소됐다. 또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 특검이 삼성과 롯데 등을 겨냥하는 것으로 알려진 것도 부담이다. 이 그룹 계열사가 올해 검찰 수사로 회사채를 발행하지 못한 것과 같은 외부 리스크가 내년에도 이어지는 것이다.

코리아세븐의 프리 IPO는 현금을 확보하기 위한 측면도 있다. 롯데그룹은 올해 2400억 원의 회사채를 순상환했다. 이 기업집단이 차환하지 못한 회사채 금액은 내년 1조 원에 달할 것으로 업계는 추정하고 있다. 차환하지 못한 채권을 포함, 2017년 총 회사채 만기는 3조 원 규모다. 이 중 코리아세븐의 최대 주주인 롯데쇼핑은 4300억 원의 회사채 만기가 2017년 도래한다. 내년 채권 금리가 오를 것을 고려하면 만약의 경우를 대비한 현금 확보가 필요한 상황이다.

IB업계 관계자는 “코리아세븐의 에비타(EBITDAㆍ상각 전 영업이익)는 2015년 기준 1000억 원 규모로 현금 창출력이 뛰어나다”며 “다수 투자자가 관심을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534,000
    • -7.66%
    • 이더리움
    • 156,000
    • -6.87%
    • 리플
    • 214
    • -1.11%
    • 라이트코인
    • 46,380
    • -4.72%
    • 이오스
    • 2,620
    • -7.62%
    • 비트코인 캐시
    • 254,000
    • -8.27%
    • 스텔라루멘
    • 48.37
    • -6.02%
    • 트론
    • 13.57
    • -4.64%
    • 에이다
    • 35.13
    • -4.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5,500
    • -12.13%
    • 모네로
    • 57,000
    • -9.45%
    • 대시
    • 76,800
    • -11.88%
    • 이더리움 클래식
    • 5,775
    • -7.38%
    • 44.13
    • -7.54%
    • 제트캐시
    • 36,200
    • -8.7%
    • 비체인
    • 3.575
    • -9.4%
    • 웨이브
    • 990
    • -10.33%
    • 베이직어텐션토큰
    • 165.3
    • -7.86%
    • 비트코인 골드
    • 8,435
    • -8.51%
    • 퀀텀
    • 1,435
    • -7.18%
    • 오미세고
    • 596.2
    • -5.52%
    • 체인링크
    • 2,565
    • -6.93%
    • 질리카
    • 4.48
    • -5.84%
    • 어거
    • 12,000
    • -8.8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