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육룡이나르샤' 하여가·단심가 드디어 나온다…이방원vs정몽주 터진다

입력 2016-02-01 22:21

▲'육룡이나르샤' 하여가·단심가(출처=SBS 월화드라마 '육룡이나르샤')
▲'육룡이나르샤' 하여가·단심가(출처=SBS 월화드라마 '육룡이나르샤')

'육룡이 나르샤'에서 하여가와 단심가가 드디어 나온다.

SBS 월화드라마 '육룡이 나르샤'가 중반부를 넘어섰다. 조선 건국을 향한 여섯 용의 날갯짓에는 더욱 큰 힘이 더해졌고, 굵직굵직한 역사적 사건들이 순차적으로 그려지고 있다.

'육룡이 나르샤' 지난 34회에서는 이성계(천호진 분)의 낙마 사건이 다뤄졌다.

'육룡이 나르샤'는 역사가 스포인 팩션 사극이다.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알고 있는 '조선 건국 스토리'를 다루고 있다. 자연스럽게 시청자 다수는 '육룡이 나르샤'의 대략적인 전개를 예측할 수 있다. 이성계의 낙마가 그려진 이상, 머지 않아 정몽주(김의성 분)의 격살이 등장할 것 역시 쉽게 짐작할 수 있다.

특히 34회 엔딩이 정몽주 격살에 대한 궁금증을 북돋았다. 34회 마지막 장면에서 이방원(유아인 분)은 내상을 입은 아버지 이성계를 부축해 깊은 산 속으로 몸을 피했다. 그리고 약해진 모습을 보이는 아버지에게 "이 이방원이, 그깟 포은이라는 대유자 따위에게 질 수 없습니다"라고 씹어 뱉듯 울부짖었다. 그리고 짐승같이 형형한 눈빛으로 적을 노려봤다. 킬방원의 재림을 예고한 것이다.

동시에 많은 시청자가 이방원과 정몽주가 주고 받는 '하여가'와 '단심가'의 시조 대화를 기대하고 있다.

역사적으로 이방원은 "이런들 어떠하리, 저런들 어떠하리"로 시작되는 하여가를 읊어, 정몽주를 설득하고자 했다. 그러나 정몽주는 "이 몸이 죽고 죽어 일백 번 고쳐 죽어.."라는 '단심가'를 통해 고려만을 향한 자신의 충심을 드러냈다. 이방원의 설득을 거절한 것이다.

'육룡이 나르샤'는 그 동안 탄탄한 스토리와 짜임새 있는 전개로 역사적 사건들을 풀어냈다. '육룡이 나르샤'는 역사적 사건들을 책 속에만 있는 기록이 아니라 2016년을 살아가는 시청자도 더욱 생생하게 느낄 수 있도록 만들었다. 화려한 스케일, 짜릿한 이야기, 명배우들의 몰입도 높은 연기력 등이 어우러진 덕분에 가능했다.

조선 건국이 눈 앞까지 다가온 가운데 '육룡이 나르샤'가 이방원의 하여가와 정몽주의 단심가를 어떻게 그려낼 것인지, 얼마나 폭풍처럼 휘몰아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육룡이 나르샤'는 조선의 기틀을 세운 철혈 군주 이방원을 중심으로 한 여섯 인물의 야망과 성공 스토리를 다룬 팩션 사극이다. '정몽주 격살'이라는 스토리 폭풍의 핵으로 빨려 들어갈 '육룡이 나르샤' 35회는 1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12,000
    • -1.82%
    • 이더리움
    • 205,000
    • -2.71%
    • 리플
    • 345
    • -3.36%
    • 라이트코인
    • 63,300
    • -1.71%
    • 이오스
    • 3,386
    • -3.28%
    • 비트코인 캐시
    • 253,500
    • -3.06%
    • 스텔라루멘
    • 75.2
    • -1.96%
    • 트론
    • 17.8
    • -2.2%
    • 에이다
    • 57.3
    • -2.5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7,400
    • +1.8%
    • 모네로
    • 68,400
    • -2.43%
    • 대시
    • 80,300
    • -2.67%
    • 이더리움 클래식
    • 5,250
    • -2.6%
    • 48.1
    • +0.21%
    • 제트캐시
    • 46,710
    • +1.04%
    • 비체인
    • 4
    • -1.23%
    • 웨이브
    • 955
    • -2.0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7
    • -1.84%
    • 비트코인 골드
    • 9,340
    • -4.69%
    • 퀀텀
    • 2,000
    • -4.44%
    • 오미세고
    • 924
    • -1.81%
    • 체인링크
    • 2,823
    • -3.68%
    • 질리카
    • 7.62
    • -2.06%
    • 어거
    • 9,705
    • +0.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