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안대희 후보 “11억 사회환원”… 총리내정 직전 3억 부랴부랴 기부도

고액수임료 논란일 듯…2006년 “구체적 사건 변호 않을 것” 발언과 배치

안대희 국무총리 후보자가 대법관 퇴임 후 지난해 변호사로 활동하면서 수임료 등으로 벌어들인 11억원을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밝혔다.

안 후보자는 작년 변호사 수임료 등으로 급격히 불어난 재산이 문제가 되자 26일 기자회견을 열고 “전관예우 논란에 대해 국민께 송구하고 이번 기회에 자신을 다시 한 번 성찰하게 됐다”면서 “변호사 활동 이후 불어난 재산 11억여원을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나의 소득은 변호사로서 최선을 다한 결과”라면서도 “그렇다 해도 소득이 너무 많다는 생각에 소득의 3분의1을 이미 기부했다”고 했다.

하지만 상당금액은 총리 내정 직전에 내놓은 것으로 파악됐다. 총 기부금 4억7000만원 중 작년 말에 1억2000만원, 올 초에 5000만원을 불우아동시설 등에 기부했고, 나머지 3억원은 지난 22일 총리 내정 발표가 있기 직전에 부랴부랴 유니세프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변호사 수임과 관련해 ‘말 바꾸기’ 비판도 있다. 안 후보자는 지난 2006년 6월 27일 대법관 인사청문회 당시 퇴임 후 변호사 개업 의사를 묻는 질의에 “학교교육이라든지 이런데도 관심이 많다”며 “어떤 구체적인 사건을 변호한다든지 그렇게는… 변호사 활동을 하더라도 그렇지는 않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답한 바 있다.

안 후보자는 또 세무조사 견제·감독 역할을 맡은 국세청 산하 세무조사감독위원장으로 재직하던 중 한 기업의 법인세 취소소송을 맡아 변론한 것은 부적절한 것 아니냐는 지적을 두고는 “저는 항상 바르게 살아 왔다”고만 했다.

이런 가운데 야당은 안 후보자의 내정 철회까지 요구하며 벌써부터 청문회 분위기를 달구기 시작했다.

새정치민주연합 최원식 전략기획위원장은 “국민은 재산 환원이 아니라 재산 형성 과정과 전관예우에 관한 진실을 알고 싶어 한다”고 꼬집었다. 앞서 김한길 공동대표는 “전관예우도 이렇게 심한 경우는 없었다”며 “박근혜 대통령은 총리 후보자의 지명을 재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총리실이 안 후보자의 인사청문요청서와 임명동의안을 국회에 제출함에 따라 인사청문회는 다음 달 10~11일쯤 열리고 국회 본회의 표결은 13일 정도에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청문회법에 따라 국회 본회의는 총리 인사청문회에 대한 표결을 ‘동의안을 제출받은 지 20일’이 되는 다음 달 15일까지 처리해야 한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9,421,000
    • -0.53%
    • 이더리움
    • 295,100
    • -2.95%
    • 리플
    • 456
    • -2.77%
    • 라이트코인
    • 107,400
    • -1.01%
    • 이오스
    • 7,190
    • -3.36%
    • 비트코인 캐시
    • 481,900
    • -1.29%
    • 스텔라루멘
    • 162
    • -2.4%
    • 트론
    • 31.4
    • -2.48%
    • 에이다
    • 101
    • -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9,500
    • +5.1%
    • 모네로
    • 100,400
    • -6.6%
    • 대시
    • 189,600
    • -2.11%
    • 이더리움 클래식
    • 8,385
    • -4.38%
    • 96.1
    • -3.9%
    • 제트캐시
    • 86,150
    • -2.32%
    • 비체인
    • 8.86
    • -1.33%
    • 웨이브
    • 3,061
    • -2.48%
    • 베이직어텐션토큰
    • 433
    • -3.34%
    • 비트코인 골드
    • 26,920
    • -1.64%
    • 퀀텀
    • 3,512
    • -4.3%
    • 오미세고
    • 2,313
    • -5.36%
    • 체인링크
    • 1,450
    • -3.01%
    • 질리카
    • 24.5
    • -2%
    • 어거
    • 27,990
    • -2.6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