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금수원 신도 집결…최대 3000명 집결할 듯

금수원 신도 집결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이 검찰에 출석하지 않은 16일 오후 기독교복음침례회(구원파) 신도들이 경기도 안성 '금수원' 정문을 막고 검찰 수사를 비난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117일에도 이들이 금수원에 집결하면서 집결 인원이 최대 3000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사진=연합뉴스)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된 가운데, 기독교복음침례회(세칭 구원파) 신도들이 금수원에 속속 집결하며 긴장이 이어지고 있다.

17일 오전 경기도 안성시 금수원에는 신도들이 집결해 철통 경계를 서고 있다.

이 때문에 검찰은 금수원을 강제진입하는 대신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해 오는 20일로 예정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자진 출석하도록 유도한 상황이다.

검찰은 금수원에 강제진입할 경우 발생할 신도들과의 물리적 충돌을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오전 현재 금수원 입구에는 300여명의 신도들이 철문 뒤로 모여 검·경의 진입 등에 대비하고 있다. 특히 같은날 저녁 8시 예정된 정기예배를 앞두고 최대 3000명이 금수원으로 모일 것으로 보여 검·경과 신도들 사이의 긴장감이 더 커지고 있다.

앞서 유 전회장 일가와 계열사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인천지검 특별수사팀(팀장 김회종 차장검사)은 유 전회장에게 전날 오전 10시까지 피의자 신분으로 나와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했으나 불응하자 곧바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유 전회장의 영장실질심사일은 20일 오후 3시다.

온라인뉴스팀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9,196,000
    • -2.92%
    • 이더리움
    • 286,500
    • -6.95%
    • 리플
    • 441
    • -8.12%
    • 라이트코인
    • 104,100
    • -5.1%
    • 이오스
    • 7,015
    • -6.52%
    • 비트코인 캐시
    • 460,100
    • -7.1%
    • 스텔라루멘
    • 156
    • -8.77%
    • 트론
    • 30.4
    • -6.46%
    • 에이다
    • 98.2
    • -5.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900
    • -9.75%
    • 모네로
    • 99,250
    • -5.56%
    • 대시
    • 185,000
    • -6.75%
    • 이더리움 클래식
    • 8,220
    • -7.06%
    • 93.5
    • -8.33%
    • 제트캐시
    • 84,100
    • -5.82%
    • 비체인
    • 8.61
    • -5.48%
    • 웨이브
    • 2,920
    • -7.38%
    • 베이직어텐션토큰
    • 432
    • -3.57%
    • 비트코인 골드
    • 25,850
    • -5.82%
    • 퀀텀
    • 3,405
    • -9.8%
    • 오미세고
    • 2,270
    • -8.05%
    • 체인링크
    • 1,410
    • +8.21%
    • 질리카
    • 23.5
    • -6.37%
    • 어거
    • 27,080
    • -6.5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