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규제개혁어떻게할것인가

전태일 열사 유서 공개…"나를 영원히 잊지 말아주게"

최종수정 : 2013-09-02 13:50
온라인뉴스팀 online@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전태일 열사의 미공개 일기와 유서 등 유품이 43년 만에 세상에 공개됐다.

2일 전 열사의 동생 태삼(63)씨와 연세대 박물관에 따르면 서울 도봉구 전씨의 자택에 보관 중인 이들 유품을 이르면 이번 주부터 박물관 측이 분류하고 보존처리 하게 된다.

이번에 공개된 유품에는 "친우여 나를 아는 모든 나여 나를 모르는 모든 나여"로 시작하는 유서가 공개돼 눈에 띈다.

유서에서 전 열사는 "부탁이 있네. 나를 지금 이순간의 나를 영원히 잊지 말아주게. 그대 소중한 추억에 간직된다면 나는 조금도 두렵지 않을 걸세"라고 친우들을 향해 자신을 그리고 자신의 뜻을 잊지 말 것을 당부했다.

자신의 죽음에 대해서는 "잠시 다니려 간다네. 잠쉬 쉬러 간다네"라고 담담하게 표현했다.

또 이번 유품에는 평화시장 재단사 모임 '바보회' 회칙 및 회의록, 당시 동료의 노동환경을 직접 조사한 설문지 등 엄혹했던 시절을 생생히 증언하는 자료도 있다.

연세대 박물관 이원규 학예사는 "한국 노동운동의 맹아를 보여주는 귀한 자료"라며 "지금처럼 조직화하기 이전, 자발적인 동력을 토대로 한 소박한 운동을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싸이월드공감
  • 마이피플
뉴스댓글 보기
전체의견-개가 있습니다. 댓글쓰기

많이본 기사

  1. 1 [진도 여객선 침몰] "움직이지 말라"던 세월호 선장…승객보다...
    진도 여객선 침몰 선장 차가운 바닷물을 피해 200여 명의 승객이 아비귀환에 빠졌을 때 세월호의 선장은 이 배에 없었다. 배와 승객을 끝까지 지켰어야할 선장은 승객보다 빨리 배를 떠난 것으로 알려져 공분을 사고 있다. 1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침몰한 세월호 선장 이모 씨와 기관사 등은 배가 침몰하기 전 서둘러 배를 빠져나간 것으로 전해져 논란이 일고 있다. 두려움과 함께 객실에 머물고 있던 승객에게는 수차례 "움직이지 말고 가만히 있어라"는 방송을 내보내고 정작 선장은 배를 떠난 셈이다. 남은 승무원은 마지막까지 남아 승객
  2. 2 [진도 여객선 침몰] '세월호' 먼저 탈출한 여객선 선장 사죄 ...
    진도 여객선 침몰, 여객선 선장 전남 진도 여객선 침몰 참사와 관련해 '조기 탈출' 의혹을 받고 있는 선장 이모(60) 씨가 승객과 가족에게 "면목없다"며 참회의 말을 전했다. 세월호 이 선장은 17일 전남 목포해양경찰서에 2차 소환 조사를 받으면서 "승객과 피해자, 가족 등에게 죄송하다"고 말했다. 진도 여객선 침몰 사고 실종자 가족과 승객에게 할 말이 없느냐는 질문에 이 선장는 "정말 죄송하다. 면목이 없다"며 말을 줄였다. 그러나 '승객을 놔두고 조기탈출 했느냐', '진도 여객선 침몰 사고 당시 조타기 누가 잡았느냐'
  3. 3 [진도 여객선 침몰] 세월호 생존자의 절규 "물속에 잠기는 아...

  4. 4 [진도 여객선 침몰] "승객 더 태우려 선박 개조"...세월호 참...

  5. 5 [진도 여객선 침몰] "세월호 생존자 문자 확인된 적 없어"…경...

  6. 6 [진도 여객선 침몰] 사고 원인은 무리한 변침(變針)...무엇인가

  7. 7 [진도 여객선 침몰] JTBC 손석희, 참사 소식 전하다 '비통'.....

  8. 8 [진도 여객선 침몰] "박근혜 대통령 뜬눈으로 밤 새워"...청...

  9. 9 [진도 여객선 침몰] 정동남 "민간잠수부 실종, 20분만에 구조...

  10. 10 [진도 여객선 침몰] "엄마 내가 말 못할까봐, 사랑해"...가슴...

포토뉴스
FACEBOOK

Magazine focus

e-start

스타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