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KT&G, 담뱃값 인상이 악재?

담뱃값이 인상될지도 모른다는 소식에 KT&G로 관심이 쏠리고 있는 가운데 주가의 향방도 주목된다.

전문가들은 담뱃값이 대폭 오를 경우 오히려 수요를 위축시켜 주가에 악재로 작용할 수 있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배기달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법안대로 갑당 세금 2000원 인상에 순매출단가 개선이 52원 이뤄지는 것은 KT&G에게는 최악의 경우”라며 “담배 가격이 80%나 인상되면 연간 소비량이 전년 대비 33.4% 감소해 내년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각각 8.9%, 4.5% 감소할 것”으로 분석했다.

양일우 삼성증권 연구원도 “이번 인상 안은 담배제조사들에게 약 50원의 평균판매단가(ASP) 인상을 허용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성인남자 기준 현재 44.5%인 흡연율이 가격 인상으로 37.0%로 감소하게 되면 영업이익은 약 20% 가량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결국 가격 인상으로 남는 마진보다 금연으로 인한 수요 감소 피해가 더 클 수 있다는 설명이다.

정혜승 HMC투자증권 연구원은 “가격인상 폭에 따른 수요 이탈 지속 여부와 마진 규모에 따른 실적 변동성 역시 크다는 점에서 중장기적으로는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그러나 담뱃값 인상이 주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란 분석도 있다.

차재헌 동부증권 연구원은 “안정적 브랜드를 구축하고 있는 상황에서 담배가격 인상과 그에 동반한 갑당 순매출 단가 상승으로 인해 펀더멘털 변화 가능성이 여전히 높다”며 “가격이 오르면 주가 상승 여력이 커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2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KT&G는 담뱃값 인상 소식이 처음 나온 지난 6일에는 전일 대비 소폭 상승한 7만6700원으로 장을 마쳤다. 이후 주가는 오르락내리락 하는 가운데 12거래일 동안 2.74% 감소하며 7만4600원에 전일 거래를 마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3,199,000
    • +0%
    • 이더리움
    • 243,500
    • +0%
    • 리플
    • 337
    • +0%
    • 라이트코인
    • 94,050
    • +0%
    • 이오스
    • 4,473
    • +0%
    • 비트코인 캐시
    • 389,900
    • +0%
    • 스텔라루멘
    • 97.1
    • +0%
    • 트론
    • 22
    • +0%
    • 에이다
    • 75.8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8,400
    • +0%
    • 모네로
    • 105,300
    • +0%
    • 대시
    • 149,900
    • +0%
    • 이더리움 클래식
    • 6,835
    • +0%
    • 88.3
    • +0%
    • 제트캐시
    • 71,500
    • +0%
    • 비체인
    • 6.19
    • +0%
    • 웨이브
    • 1,747
    • +0%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4
    • +0%
    • 비트코인 골드
    • 17,330
    • +0%
    • 퀀텀
    • 3,250
    • +0%
    • 오미세고
    • 1,492
    • +0%
    • 체인링크
    • 3,319
    • +0%
    • 질리카
    • 13.1
    • +0%
    • 어거
    • 16,500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