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상보] 8월 취업자 45만2000명↑ 2년5개월 만에 최대

조선 등 제조업 취업자 감소폭 축소

(출처=통계청)
(출처=통계청)
8월 취업자가 전년동월대비 45만2000명 증가하면서 2017년 3월(46만3000명) 이후 2년5개월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통계청이 11일 발표한 '2019년 8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8월 취업자는 2735만8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45만2000명 증가했다. 취업자는 4월 17만1000명을 기록한 이후 4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취업자가 45만2000명이 증가한 것은 2017년 3월 46만3000명을 기록한 이후 최대폭 증가다.

산업별로는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이 17만4000명(8.3%), 숙박 및 음식점업이 10만4000명(4.7%), 예술ㆍ스포츠ㆍ여가 관련 서비스업 8만3000명(18.8%) 증가하면서 취업자 증가를 이끌었다.

특히 그동안 감소폭이 컸던 제조업과 도매 및 소매업이 각각 9만4000명(-2.1%), 5만3000명(-1.4%) 감소에 그쳤다. 통계청은 제조업의 경우 조선, 기타운송장비, 자동차 등의 산업에서 회복세를 보이면서 취업자 감소폭이 축소됐다고 분석했다.

연령계층별 취업자도 30대 9000명, 40대 12만7000명 감소했으나 하락폭이 축소됐다.

종사상 지위별 취업자는 임금근로자 중 상용근로자는 49만3000명, 일용근로자는 2만4000명 증가했으나 임시근로자는 2000명 감소했다. 비임금근로자 중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가 9만7000명 증가했으나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는 11만6000명, 무급가족종사자는 4만3000명 각각 줄었다.

8월 실업자는 85만8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27만5000명 감소했다. 실업자는 2013년 8월 78만3000명 이후 최저다. 실업률은 3.0%로 전년동월대비 1.0%P 하락했다. 2013년 8월(3.0%) 실업률 수준으로 회복했다.

실업자는 65세 이상에서만 2000명이 증가했다. 통계청은 재정일자리가 마무리되면서 구직활동이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비경제활동인구는 15만8000명 증가했다. 이중 쉬었음은 34만9000명 증가했고 가사 15만5000명, 재학ㆍ수강 등 9만4000명에서 각각 감소했다. 취업준비자는 74만4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7만4000명(11.0%) 증가했다. 구직단념자는 54만2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1만 명 늘었다.

8월 전체 고용보조지표3(확장실업률)은 11.0%로 전년동월대비 0.8%P 하락했고 청년층 확장실업률도 21.8%로 1.2%P 줄었다.

정동욱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지난해 취업자가 3000명 증가에 그쳤기 때문에 기저효과도 있지만 5월부터 꾸준히 20만 명 이상 취업자가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785,000
    • -2.58%
    • 이더리움
    • 245,500
    • -2.19%
    • 리플
    • 348
    • -2.79%
    • 라이트코인
    • 87,950
    • -2.44%
    • 이오스
    • 4,604
    • -5.17%
    • 비트코인 캐시
    • 370,700
    • -2.96%
    • 스텔라루멘
    • 94
    • +2.84%
    • 트론
    • 20
    • -3.38%
    • 에이다
    • 70.5
    • -1.9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2,100
    • -3.6%
    • 모네로
    • 83,250
    • -1.19%
    • 대시
    • 108,700
    • -3.29%
    • 이더리움 클래식
    • 7,195
    • -5.27%
    • 85
    • +1.07%
    • 제트캐시
    • 62,250
    • -2.81%
    • 비체인
    • 5.6
    • -2.78%
    • 웨이브
    • 1,978
    • -3.1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1
    • -2.21%
    • 비트코인 골드
    • 13,150
    • -3.38%
    • 퀀텀
    • 2,718
    • -2.96%
    • 오미세고
    • 1,315
    • -1.5%
    • 체인링크
    • 2,199
    • +8.75%
    • 질리카
    • 12
    • -0.83%
    • 어거
    • 12,490
    • -2.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