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코스닥 기술평가제도 ‘손질’ …“평가 신뢰성 제고”

‘인보사 사태’ 등으로 최근 기업공개(IPO) 시장에서 기술 특례 상장 제도의 신뢰성 문제가 불거지자 한국거래소가 관련 제도 개선에 나섰다.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는 우수기술기업의 상장 활성화를 위해 기술특례상장의 주요제도인 기술평가제도를 개선하고 오는 9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라고 3일 밝혔다.

이번 개선방안은 기업, 증권사, 전문평가기관 등 관계자들의 의견을 수렴해 기술기업 상장을 위한 전문평가가 보다 더 효율적이고 합리적으로 이루어지고, 기술평가에 대한 신뢰성을 제고할 수 있도록 마련했다.

우선 거래소는 전문평가기관의 내실있는 기술평가를 유도하고, 공정한 기술평가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평가전문성 제고 및 절차 합리화에 나설 방침이다.

이를 위해 전문평가기관이 평가수행시 평가인력은 최소 4인 이상으로 평가단을 구성하고 평가단은 해당 분야 전문가(박사학위 또는 자격증 등 소지자로 해당 기술분야 경력자) 및 특허 관련 전문가(변리사 또는 특허업무 경력자)를 포함한다.

또한 다양한 기술 분야의 기업이 보다 더 신속하고 충실한 기술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전문평가기관을 현행 13사에서 18사로 확대한다..

평가기간 확대 및 절차개선도 시행한다. 거래소는 기술평가기간을 현행 4주를 6주로 확대하고, 전문평가기관(평가단)의 현장실사를 현행 1회 이상에서 2회 이상으로 늘리는 등 기업의 기술성‧사업성 등에 대하여 충실한 기술평가가 이루어지도록 개선한다.

이와 함께 전문평가기관간 실무협의회를 정례화해 평가방법ㆍ경험을 공유하는 등 기술평가의 효율성ㆍ객관성을 제고키로 했다.

소재ㆍ부품 전문기업은 현행 2개 기관의 평가(A&BBB등급)가 아닌 1개 기관의 평가(A등급)만으로 평가기관을 축소하여 기술평가 부담을 완화한다.

거래소 관계자는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전문평가를 통해 기술평가에 대한 신뢰성을 제고해 더 많은 기술기업이 코스닥 시장에 원활하게 상장하는데 기여할 계획”이라며 “향후에도 시장참여자들과 꾸준한 소통을 통하여, 우수기술기업이 코스닥시장에 활발하게 상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092,000
    • +1.14%
    • 이더리움
    • 257,700
    • -1.9%
    • 리플
    • 347
    • -3.61%
    • 라이트코인
    • 88,650
    • -2.8%
    • 이오스
    • 4,655
    • -0.58%
    • 비트코인 캐시
    • 373,900
    • -1.03%
    • 스텔라루멘
    • 86.7
    • -11.35%
    • 트론
    • 20.4
    • -1.45%
    • 에이다
    • 72.2
    • -3.2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3,800
    • -0.21%
    • 모네로
    • 83,250
    • -3.14%
    • 대시
    • 114,800
    • -4.73%
    • 이더리움 클래식
    • 7,305
    • -0.2%
    • 84.3
    • -2.09%
    • 제트캐시
    • 65,600
    • -5.61%
    • 비체인
    • 5.64
    • +0.36%
    • 웨이브
    • 2,007
    • -1.4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9
    • +7.79%
    • 비트코인 골드
    • 13,380
    • -1.98%
    • 퀀텀
    • 2,784
    • -1.73%
    • 오미세고
    • 1,339
    • -0.52%
    • 체인링크
    • 2,106
    • -4.79%
    • 질리카
    • 12.3
    • +1.65%
    • 어거
    • 12,860
    • +1.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