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中 택시기사 사형 집행, 女 유인 후 성폭행→살해…"죄질 나쁘다"

▲사형된 중국 택시기사와 피해자 사진.(출처=중국 매체 新唐人電視台 홈페이지 캡처)
▲사형된 중국 택시기사와 피해자 사진.(출처=중국 매체 新唐人電視台 홈페이지 캡처)

중국에서 여성 승객을 성폭행한 후 살해, 유기한 택시기사에 대한 사형이 집행됐다.

지난 1일(현지시간) 중화권·화교 전문 매체인 '신당인TV(新唐人電視台)' 등에 따르면 중국 최고인민법원은 저장성 원저우시 일대에서 여성 승객 자오 씨(19)를 강간, 살해한 뒤 시신을 절벽 아래로 떨어뜨려 방치한 콜택시 운전기사 종유안(28)에 대해 지난달 30일 사형을 집행했다.

매체 보도에 따르면 종유안은 사건 당시 도박 빚으로 쫓기던 중 화풀이 대상을 찾았다. 그는 중국 택시 어플인 '디디'(DiDi)를 이용해 여성 승객의 콜만 받은 뒤, 자오 씨를 자신의 차량에 태운 뒤 범행을 벌였다.

범인은 사건이 있기 전에도 또 다른 여성을 물색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공안국 관계자는 "사건 발생 전후로도 종유안은 여성 고객의 호출에만 응답하는 등 계획적인 범죄만 저질렀다"라며 "죄질이 큰 범죄자다"라고 밝혔다.

종유안은 원저우시 중급 인민법원에서 고의 살인죄와 강간죄 등이 인정돼 사형을 언도받았고, 항소심과 상고심에서도 사형이 확정됐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962,000
    • -1.32%
    • 이더리움
    • 243,900
    • -2.91%
    • 리플
    • 355
    • -2.47%
    • 라이트코인
    • 88,950
    • +0.34%
    • 이오스
    • 4,752
    • -2.52%
    • 비트코인 캐시
    • 377,000
    • -1.72%
    • 스텔라루멘
    • 95.3
    • +4.27%
    • 트론
    • 20.1
    • -3.37%
    • 에이다
    • 70.1
    • -2.9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3,500
    • -3.3%
    • 모네로
    • 85,250
    • +2.71%
    • 대시
    • 112,100
    • +0.09%
    • 이더리움 클래식
    • 7,345
    • -3.92%
    • 85.7
    • -0.23%
    • 제트캐시
    • 63,300
    • -0.08%
    • 비체인
    • 5.7
    • +0.18%
    • 웨이브
    • 2,009
    • -2.0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3
    • +0.45%
    • 비트코인 골드
    • 13,440
    • -0.96%
    • 퀀텀
    • 2,758
    • -0.93%
    • 오미세고
    • 1,334
    • +0%
    • 체인링크
    • 2,218
    • +12.59%
    • 질리카
    • 12.1
    • +0%
    • 어거
    • 12,550
    • -3.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