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R&D가 국가경쟁력] 대한항공, 500MD 무인헬기 초도비행 성공

▲대한항공 500MD 무인헬기 (자료제공=대한항공)
▲대한항공 500MD 무인헬기 (자료제공=대한항공)

지난달 전남 고흥에 있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항공센터에서 500MD 무인헬기 초도비행이 완전 무인화 상태로 약 30분간 진행됐다. 500MD 무인헬기는 지상에서 10m 이륙한 뒤 제자리 비행(Hovering)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면서 무인화 비행조종시스템의 성능 및 안전성을 입증했다.

대한항공은 2014년부터 산업부 기술개발과제 등을 통해 500MD 헬기의 무인화 개발을 진행해 왔다.

대한항공은 2021년 말까지 약 2년 반 동안 고객 요구사항을 반영해 500MD 무인헬기의 비행성능과 임무 장비 운용능력을 입증하기 위한 추가 개발을 진행함으로써 비행영역과 운용 고도를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대한항공은 이번 초도비행 수행을 위해 원격시동 등 무인화 시스템의 성능 확인을 위한 지상시험과 비행제어시스템의 조종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한 안전줄 시험 등을 실시한 후, 방위사업청의 특별 감항인증을 획득했다.

이번에 초도비행에 성공한 500MD 무인헬기에는 비행제어 컴퓨터, 전술급 통합항법장치, 추진제어기, 전기-기계식 로터작동기 등 첨단 비행조종시스템이 적용돼 있다. 후속 개발에서는 임무 장비를 장착해 주간 및 야간의 정찰감시까지 가능해짐에 따라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전망이다.

6시간 체공할 수 있고 유상하중이 440㎏인 500MD 무인헬기는 기존 헬기의 무인화로 경제적 개발 및 조기 전력화가 가능하다.

또한 국내 민간·군수용 무인헬기 소요의 국내조달 및 급속 팽창하는 해외시장 진출이 가능하다.

특히, 퇴역 헬기의 최소비용 무장화로 국방비 절감 및 고위험 지역에서 유인 헬기 및 조종사 손실방지가 가능한 장점이 있다.

강종구 대한항공 항공기술연구원장은 “이번 500MD 무인헬기 초도비행을 통해 헬기 무인화 기술을 입증할 수 있었으며 향후 UH-1H, UH-60 등 헬기뿐만 아니라 F-5 등 고정익 전투기 무인화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100,000
    • -0.22%
    • 이더리움
    • 248,900
    • +5.78%
    • 리플
    • 348
    • +12.26%
    • 라이트코인
    • 88,100
    • +2.14%
    • 이오스
    • 4,843
    • +0.37%
    • 비트코인 캐시
    • 380,700
    • +4.3%
    • 스텔라루멘
    • 90.6
    • +5.96%
    • 트론
    • 20.1
    • +8.06%
    • 에이다
    • 70.7
    • +3.9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3,700
    • +1.05%
    • 모네로
    • 82,950
    • +0.73%
    • 대시
    • 111,300
    • +2.49%
    • 이더리움 클래식
    • 7,435
    • +1.43%
    • 84.6
    • +0.71%
    • 제트캐시
    • 62,250
    • -0.08%
    • 비체인
    • 5.62
    • +0.72%
    • 웨이브
    • 2,055
    • +1.4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8
    • +3.32%
    • 비트코인 골드
    • 13,420
    • +1.98%
    • 퀀텀
    • 2,723
    • +2.79%
    • 오미세고
    • 1,318
    • +5.69%
    • 체인링크
    • 1,932
    • +3.43%
    • 질리카
    • 12
    • +3.45%
    • 어거
    • 12,680
    • +2.5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