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지소미아 종료로 증시 변동성 확대 불가피”-신한금융

▲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관련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 회의 내용을 보고받고 있다. 왼쪽은 이낙연 국무총리.(사진제공=청와대)
▲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관련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 회의 내용을 보고받고 있다. 왼쪽은 이낙연 국무총리.(사진제공=청와대)

정부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ㆍ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해 “일본의 맞대응 강도에 따라 극심한 증시 변동성이 불가피해졌다”는 증권가 분석이 나왔다.

신한금융투자 투자전략팀은 23일 “코스피가 전 저점인 1850까지 하락할 가능성도 염두에 둬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증시에 영향을 주는 경제 보복 맞대응 카드는 수출규제 품목 확대, 보복관세, 일본 내 한국기업 자산 압류 등”이라며 “최악의 시나리오는 양국 간 협상에서 초강경 대응을 주고받는 과정이 반복되는 것”이라고 예측했다.

아울러 “한일 갈등의 최종 승자이자 해결사는 결국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라며 “한일 갈등과 북한 관련 불확실성이 클수록 결과적으로 이를 해결할 때 얻을 수 있는 열매가 크기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에게 이롭다”고 분석했다.

이어 “한일 갈등 초기에 트럼프 대통령이 개입하지 않은 이유는 어쩌면 판이 너무 작아서였는지도 모르겠다”며 “이번 사태로 한반도를 둘러싼 판은 계속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668,000
    • -2.2%
    • 이더리움
    • 247,400
    • -0.12%
    • 리플
    • 337
    • +3.37%
    • 라이트코인
    • 86,000
    • +0.41%
    • 이오스
    • 4,575
    • +1.73%
    • 비트코인 캐시
    • 362,300
    • -0.19%
    • 스텔라루멘
    • 78.9
    • -2.11%
    • 트론
    • 20
    • +1.52%
    • 에이다
    • 70.5
    • -0.1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9,300
    • -0.14%
    • 모네로
    • 80,900
    • -1.34%
    • 대시
    • 106,800
    • -2.55%
    • 이더리움 클래식
    • 7,130
    • +0.07%
    • 83.1
    • -1.07%
    • 제트캐시
    • 63,150
    • -0.86%
    • 비체인
    • 5.6
    • -1.93%
    • 웨이브
    • 1,989
    • -0.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4
    • +1.3%
    • 비트코인 골드
    • 12,900
    • -1.98%
    • 퀀텀
    • 2,642
    • -3.65%
    • 오미세고
    • 1,240
    • -2.97%
    • 체인링크
    • 2,179
    • +1.35%
    • 질리카
    • 11.7
    • -2.5%
    • 어거
    • 12,500
    • -0.7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