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기자수첩] 포스코, 기업시민보다 중요한 것은

안경무 산업부 기자

취임 후 줄곧 ‘위드 포스코(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를 외치고 있는 최정우 포스코 회장의 ‘기업시민’ 행보에 관심이 모아진다.

지난해 12월에는 기업시민 활동 관련 자문기구인 기업시민실을 만들었고, 올해 3월에는 기업시민위원회를 설치해 사회 문제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듣고 있다.

포스코는 지난달 25일 기업시민 실천원칙을 담은 ‘기업시민헌장’을 발표했고, 최근에는 사내 필수교육(이러닝) 과정에 기업시민 관련 과목을 추가하기도 했다.

기업의 사회적 역할이 강조되는 세계적 트렌드를 고려할 때, 최 회장의 행보는 긍정적으로 보인다. 그러나 최근에는 ‘지나치게 구호에 집중하며 현안 챙기기에는 소홀한 것 아닌가’라는 생각이 든다.

안전 문제에 있어 특히 그렇다. 작업장에서 올해만 4명의 노동자가 목숨을 잃었다. 같은 장소에서 사고가 반복됐고, 지난해에도 5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바 있다.

사고와 관련해 포스코 노동조합은 “회사는 안전 관련 대책이 미비하다는 의견을 무시한 채 탁상행정에만 의존했고 최고 책임자인 최정우 회장은 사망사고와 관련해 사과나 재발 방지 대책 없이 함구하고 있다”며 “또다시 사망사고가 난다면 책임지고 사퇴하겠다는 각오로 사고 예방에 나서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에 포스코는 안전혁신비상 태스크포스(TF)를 발족했다. 최 회장 또한 “실질적 안전활동을 강화하자”며 “모두가 철저히 기본을 준수해 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하자”고 했으나 아쉬움이 남는다.

송호근 포항공과대학교 석좌교수는 저서인 ‘혁신의 용광로’에서 기업시민에 대해 “공유시민과 사회국가 사이에서 징검다리 역할을 하는 게 기업시민”이라며 “기업도 더불어 사는 시민정신을 가져야 한다는 것”이라고 정의했다. 안전한 근로환경 확보는 ‘징검다리 역할’, ‘더불어 사는 시민정신’의 전제조건이 될 것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738,000
    • -0.71%
    • 이더리움
    • 247,500
    • -1.32%
    • 리플
    • 322
    • -3.3%
    • 라이트코인
    • 86,850
    • +1.34%
    • 이오스
    • 4,496
    • -2.73%
    • 비트코인 캐시
    • 362,000
    • -0.36%
    • 스텔라루멘
    • 78.2
    • -3.46%
    • 트론
    • 19.8
    • -3.88%
    • 에이다
    • 70.3
    • +0.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7,200
    • -2.14%
    • 모네로
    • 81,300
    • -3.39%
    • 대시
    • 105,400
    • -4.27%
    • 이더리움 클래식
    • 7,060
    • -1.33%
    • 81.6
    • -4.78%
    • 제트캐시
    • 61,650
    • -2.99%
    • 비체인
    • 5.59
    • +0.36%
    • 웨이브
    • 2,000
    • +0.2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1
    • +2.99%
    • 비트코인 골드
    • 12,910
    • -0.69%
    • 퀀텀
    • 2,647
    • -3.08%
    • 오미세고
    • 1,248
    • -3.63%
    • 체인링크
    • 2,146
    • -1.6%
    • 질리카
    • 11.7
    • -1.68%
    • 어거
    • 12,370
    • -1.5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