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이투데이 말투데이] 불가사의(不可思議)/워킹 푸어

조성권 국민대 객원교수

☆ 프리드리히 셸링 명언

“인간은 생각하기 위해 태어난 것이 아니라 행동하기 위해 태어났다.”

독일의 철학자. 칸트, 피히테를 계승하여 헤겔로 이어 주는 독일 관념론의 대표자 중 한 사람. 그는 철학을 ‘소극’철학과 ‘적극’철학으로 나누었다. 소극철학은 이성만으로 신의 관념을 설명한 반면 적극철학은 세계가 존재한다는 사실에서 그 창조자로서 신이 있다는 점을 후천적으로 추론함으로써 신 관념의 실재성을 증명해 실존철학의 길을 열었다는 평을 듣는다. 그는 오늘 생을 마감했다. 1775~1854.

☆ 고사성어 / 불가사의(不可思議)

마음으로 헤아릴 수 없는 오묘한 이치. 본래 불교에서 말로 표현하거나 마음으로 생각할 수 없는 오묘한 이치 또는 가르침을 뜻하며, 언어로 표현할 수 없는 놀라운 상태를 일컫기도 한다. 원전은 화엄경(華嚴經). “부처의 지혜는 허공처럼 끝이 없고 그 법(法)인 몸은 불가사의하다”는 말에서 유래했다.

☆시사상식/워킹푸어(working poor)

직장은 있지만 아무리 일을 해도 가난을 벗어나지 못하는 근로 빈곤층을 말한다. 이들의 소득은 최저생계비에 못 미치거나 간신히 웃도는 수준으로 저축할 여력이 없어 질병이나 실직이 곧바로 절대빈곤으로 이어질 수 있는 취약 계층이다. 최근 전 세계 경기침체로 인해 이 문제가 세계적인 화두가 되고 있다.

☆ 우리말 유래 / 약오르다

화가 난다는 뜻이다. 원래는 고추나 담배 등 자극성 약초가 잘 성숙하여 독특한 자극성 성분이 생기는 것을 ‘약이 오르다’고 했던 것이 사람의 성질을 나타내는 것으로 그 뜻이 확대됐다.

☆ 유머 / 신자가 아닌 이유

나는 대학까지 12년 동안 가톨릭 학교를 다녔다. 사람들은 “너는 10년 동안이나 가톨릭 학교에 다녔는데, 어째서 가톨릭 신자가 아니니?”라고 내게 묻는다. 나는 “왜냐하면 난 10년 동안 가톨릭 학교를 다녔기 때문이다”라고 대답한다.

채집/정리:조성권 국민대 경영대학원 객원교수, 멋있는 삶 연구소장

조성권 국민대 경영대학원 객원교수, 멋있는 삶 연구소장 opinion@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933,000
    • +0.75%
    • 이더리움
    • 252,000
    • -1.56%
    • 리플
    • 334
    • -2.62%
    • 라이트코인
    • 86,250
    • -0.63%
    • 이오스
    • 4,638
    • -2.28%
    • 비트코인 캐시
    • 366,000
    • -0.73%
    • 스텔라루멘
    • 82.4
    • -2.25%
    • 트론
    • 20.8
    • +2.97%
    • 에이다
    • 70.6
    • -0.8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1,700
    • -0.35%
    • 모네로
    • 83,600
    • +0%
    • 대시
    • 110,600
    • -1.07%
    • 이더리움 클래식
    • 7,160
    • -0.49%
    • 85
    • -2.63%
    • 제트캐시
    • 64,200
    • -0.16%
    • 비체인
    • 5.65
    • -0.88%
    • 웨이브
    • 2,009
    • -0.9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0
    • -6.98%
    • 비트코인 골드
    • 13,290
    • -0.45%
    • 퀀텀
    • 2,769
    • +0.33%
    • 오미세고
    • 1,306
    • -0.91%
    • 체인링크
    • 2,182
    • +1.25%
    • 질리카
    • 12.2
    • +4.27%
    • 어거
    • 12,600
    • +0.5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