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롯데, '가족친화기업' 인증 현판 거꾸로 단 까닭은?

"건물 외벽에 있어 날씨 영향 받은 듯" 해명...여성가족부, "사후관리 시스템 구축 추진"

▲지난 9일 서울 소공동 롯데쇼핑 본사 직원 출입구 우측에 ‘제 2017-1079호 여성가족부 인증 가족친화 우수기업’ 현판이 거꾸로 붙어있는 모습이 포착됐다.(사진=이꽃들 기자 flowerslee@)
▲지난 9일 서울 소공동 롯데쇼핑 본사 직원 출입구 우측에 ‘제 2017-1079호 여성가족부 인증 가족친화 우수기업’ 현판이 거꾸로 붙어있는 모습이 포착됐다.(사진=이꽃들 기자 flowerslee@)

롯데쇼핑이 2017년 여성가족부로부터 가족친화 우수기업을 인증받은 후 해당 현판을 거꾸로 붙여놓는 등 사후 관리가 부실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9일 서울 소공동 롯데쇼핑 본사 직원 출입구 우측에 ‘제 2017-1079호 여성가족부 인증 가족친화 우수기업’ 현판이 거꾸로 달린 모습이 포착됐다. 해당 현판은 ‘2017 가족경영 상생경영 대상’ 현판과 상하로 위치했으며 롯데쇼핑 여성가족부 인증 가족친화 우수기업 현판만 역방향으로 달려 있었다. 롯데백화점 본점 및 주차장과 가까운 위치라 시민과 쇼핑객들도 손쉽게 지나다닐 수 있는 곳이다. 쇼핑객 진태영(39)씨는 “쇠로 만든 현판인데 거꾸로 달려 있을 정도로 누군가 쉽게 만질 수 있도록 관리됐다는 점이 의아하다. 국가가 국민 세금으로 만든 현판인데, 소홀한 관리가 아쉽다”고 말했다.

롯데쇼핑 측은 본지가 사실 여부 취재에 들어가자 14일 해당 현판을 정위치로 재고정했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건물 외벽에 있다 보니 날씨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CCTV를 확인하는 등 사후 관리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앞서 롯데쇼핑은 지난 2017년 육아휴직, 임신,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등의 성과로 가족친화 우수기업으로 신규 인증을 받았으며, 이는 2019년까지 3년간 효력이 발생한다. 롯데쇼핑의 경우 올해가 가족친화 우수기업 재인증 시점이다.

여성가족부 가족문화과 김영숙 사무관은 “롯데쇼핑에 이같은 사실을 고지한 뒤 피드백을 받을 것”이라며 “사후 부실관리가 발생하지 않도록 여성가족부는 2019년 12월까지 가족친화 우수기업 사후관리 시스템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여성가족부에 따르면 가족친화인증기업 등이 인증 적합 여부를 자체 점검하고, 자체 점검에 따른 보고서를 제공해 개선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사후관리 시스템을 구축 중이다.

이밖에도 여성가족부는 법 위반 등 인증 사후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실제로 2018년 말 기준 150개사를 대상으로 사후컨설팅을 실시한 상태다. 여성가족부는 가족친화인증기업 등을 대상으로 가족친화 관련 법규에서 요구하는 사항을 준수하고 있는 지를 모니터링하고 위반기업 등에 대한 개선권고 등 처분 및 이행사항을 점검하고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207,000
    • -0.56%
    • 이더리움
    • 222,100
    • +3.21%
    • 리플
    • 310
    • +1.97%
    • 라이트코인
    • 83,050
    • +1.9%
    • 이오스
    • 4,800
    • +8.6%
    • 비트코인 캐시
    • 359,600
    • +1.58%
    • 스텔라루멘
    • 86
    • +1.3%
    • 트론
    • 18.5
    • +0.54%
    • 에이다
    • 69
    • +1.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2,100
    • +2.9%
    • 모네로
    • 82,750
    • +0.18%
    • 대시
    • 105,600
    • -3.83%
    • 이더리움 클래식
    • 7,440
    • +1.57%
    • 85.1
    • +1.31%
    • 제트캐시
    • 64,250
    • +1.5%
    • 비체인
    • 5.79
    • +1.76%
    • 웨이브
    • 2,025
    • +0.1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7
    • +0%
    • 비트코인 골드
    • 13,260
    • -1.49%
    • 퀀텀
    • 2,675
    • +2.29%
    • 오미세고
    • 1,237
    • +0.57%
    • 체인링크
    • 1,883
    • -1.62%
    • 질리카
    • 12.1
    • -0.82%
    • 어거
    • 12,550
    • +0.9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