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종합] 문재인 대통령 "책임있는 경제강국으로…2045년 통일 기반 다지겠다”

광복절 경축사 통해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교량 국가 되고자 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2032년 서울·평양 공동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하고, 늦어도 2045년 광복 100주년에는 평화와 통일로 하나된 나라(One Korea)로 세계 속에 우뚝 설 수 있도록, 그 기반을 단단히 다지겠다고 약속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저는 오늘 어떤 위기에도 의연하게 대처해온 국민들을 떠올리며 우리가 만들고 싶은 나라,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다시 다짐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일본 경제보복과 관련해 “과거를 성찰하는 것은 과거에 매달리는 것이 아니라 과거를 딛고 미래로 가는 것”이라며 “일본이 이웃나라에게 불행을 주었던 과거를 성찰하는 가운데 동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을 함께 이끌어가길 우리는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어 “먼저 성장한 나라가 뒤따라 성장하는 나라의 사다리를 걷어차서는 안 된다”며 “지금이라도 일본이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온다면 우리는 기꺼이 손을 잡을 것”이라고 피력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우리가 만들고 싶은 ‘새로운 한반도’를 위해 세 가지 목표를 제시한다“고 밝혔다.

먼저 문 대통령은 “책임 있는 경제강국으로 자유무역의 질서를 지키고 동아시아의 평등한 협력을 이끌어내고자 한다”며 “우리 경제구조를 포용과 상생의 생태계로 변화시키겠다”고 말했다. 또 “대중소 기업과 노사의 상생 협력으로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 강화에 힘을 쏟겠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대륙과 해양을 아우르며 평화와 번영을 선도하는 교량 국가가 되고자 한다”며 “남과 북 사이 끊긴 철길과 도로를 잇는 일은 동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을 선도하는, 교량국가로 가는 첫걸음”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한반도의 땅과 하늘, 바다에 사람과 물류가 오가는 혈맥을 잇고 남과 북이 대륙과 해양을 자유롭게 넘나들게 된다면, 한반도는 유라시아와 태평양, 아세안, 인도양을 잇는 번영의 터전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평화로 번영을 이루는 평화경제를 구축하고 통일로 광복을 완성하고자 한다”며 “평화와 통일로 인한 경제적 이익이 매우 클 것이라는 점은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남북 모두 막대한 국방비뿐 아니라 ‘코리아 디스카운트’라는 무형의 분단비용을 줄일 수 있다”며 “지금 우리가 겪고 있는 저성장, 저출산·고령화의 해답도 찾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국민의 단합된 힘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국민께서 한마음으로 같이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힘으로 분단을 이기고 평화와 통일로 가는 길이 책임 있는 경제강국으로 가는 지름길”이라며 “우리가 일본을 뛰어넘는 길이고, 일본을 동아시아 협력의 질서로 이끄는 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350,000
    • +2.15%
    • 이더리움
    • 230,000
    • +1.41%
    • 리플
    • 330
    • +1.85%
    • 라이트코인
    • 89,400
    • +1.59%
    • 이오스
    • 4,416
    • +1.35%
    • 비트코인 캐시
    • 373,000
    • +1.83%
    • 스텔라루멘
    • 96.9
    • +2.65%
    • 트론
    • 21.6
    • +1.89%
    • 에이다
    • 76
    • +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8,700
    • +1.08%
    • 모네로
    • 98,200
    • +1.66%
    • 대시
    • 143,700
    • +2.35%
    • 이더리움 클래식
    • 8,645
    • +4.66%
    • 104
    • -4.59%
    • 제트캐시
    • 73,300
    • +1.03%
    • 비체인
    • 6.22
    • -6.04%
    • 웨이브
    • 1,983
    • -1.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5
    • -0.84%
    • 비트코인 골드
    • 16,670
    • -1.83%
    • 퀀텀
    • 3,125
    • +2.22%
    • 오미세고
    • 1,526
    • +4.81%
    • 체인링크
    • 2,609
    • -0.69%
    • 질리카
    • 13.5
    • -1.46%
    • 어거
    • 16,950
    • -0.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