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아이폰 3분기 연속 전년 동기 대비 낮은 판매량…미중 무역전쟁 여파"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중국 시장, 애국 소비 경향으로 화웨이 반사이익"

▲미국 뉴욕의 애플스토어에 회사 로고가 걸려 있다. (뉴욕/EPA연합뉴스)
▲미국 뉴욕의 애플스토어에 회사 로고가 걸려 있다. (뉴욕/EPA연합뉴스)

미중 무역전쟁 여파로 애플의 아이폰 판매량이 3분기 연속 부진한 성적을 거뒀다.

14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아이폰은 3분기 연속 전년 동기 대비 낮은 판매량을 보였으며, 매출 기여도는 2012년 3분기 이후 처음으로 50% 이하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아이폰의 2분기 매출은 259억9000만 달러(31조4012억 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 감소했다. 아이폰의 판매 부진으로 애플의 영업이익률은 최근 10년 중 최저치를 기록했다.

다만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서비스 및 웨어러블의 매출 증가가 아이폰의 부진을 어느 정도 만회했다”며 “웨어러블과 스마트홈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48%, 맥북과 아이패드 매출은 각각 11%, 8%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지역별 살펴볼 때 애플은 미국 시장에서 가장 강세를 보였다.

2분기 애플의 매출 중 미국 시장이 차지하는 비중은 전년 대비 2% 상승한 47%를 기록했다.

중국과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비중은 전년 대비 13% 성장하며 가장 높은 성장세를 나타냈고, 일본의 매출 비중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 성장하며 그 뒤를 이었다.

하지만 중국시장에서 애플은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중국시장에서의 아이폰 판매는 가격 할인, 보상판매 프로그램 등으로 인해 단기적인 매출 상승효과를 보았으나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 하락세는 지속됐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미중 무역전쟁 역시 중국 내 애플의 실적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쳤다”며 “일부 중국 소비자들은 애국심을 기반으로 한 소비 움직임을 보여 화웨이가 반사이익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882,000
    • +0%
    • 이더리움
    • 241,400
    • +0%
    • 리플
    • 346
    • +0%
    • 라이트코인
    • 94,650
    • +0%
    • 이오스
    • 4,515
    • +0%
    • 비트코인 캐시
    • 387,600
    • +0%
    • 스텔라루멘
    • 97.3
    • +0%
    • 트론
    • 22.2
    • +0%
    • 에이다
    • 77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5,500
    • +0%
    • 모네로
    • 104,100
    • +0%
    • 대시
    • 149,700
    • +0%
    • 이더리움 클래식
    • 6,845
    • +0%
    • 91.3
    • +0%
    • 제트캐시
    • 74,050
    • +0%
    • 비체인
    • 6.16
    • +0%
    • 웨이브
    • 1,775
    • +0%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5
    • +0%
    • 비트코인 골드
    • 17,500
    • +0%
    • 퀀텀
    • 3,257
    • +0%
    • 오미세고
    • 1,510
    • +0%
    • 체인링크
    • 3,300
    • +0%
    • 질리카
    • 13.4
    • +0%
    • 어거
    • 14,530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