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코오롱플라스틱, 상반기 역대 최대 매출 거뒀다

원가 상승에 수익성은 10% 줄어

코오롱플라스틱이 올해 2분기 미중 무역분쟁이라는 대외 악재에도 외형 확대에 성공했다. 다만 원가 상승에 따라 수익성 개선에는 한계를 보였다.

특히 코오롱플라스틱은 자회사인 코오롱바스프이노폼의 생산 효율성 향상에 따라 당기손익이 지난 1분기도바 1000% 가까이 증가했다.

코오롱플라스틱은 9일 영업(잠정)실적 공시를 통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878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6% 증가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47억 원으로 10.8% 감소했고 당기순이익 40억 원으로 17.8% 줄었다.

매출은 미중 무역분쟁의 영향으로 대(對) 중국 매출이 일부 감소했으지만 유럽 등 글로벌시장과 국내시장에서 판매량이 증가해 상반기 기준으로 역대 최고 매출을 기록했다.

컴파운드 사업부문의 원가율상승과 원화평가절하로 외화차입금 평가손실이 지분법손익에 반영돼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소폭 하락했다.

전분기 대비로는 매출액은 9.6% 증가했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도 각각 38.1%, 938.1%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지난해 말부터 원료 가격 하락으로 전분기보다 개선됐고, 당기순이익도 자회사인 코오롱바스프이노폼의 생산 효율성이 향상되며 지분법상 손실규모가 축소돼 전분기 대비 증가했다.

코오롱플라스틱은 “세계경제의 불확실성 속에 제조업이 불황임에도 불구하고 국내외 시장 다각화와 자회사인 코오롱바스프이노폼의 폴리아세탈(POM) 판매량 증가, 컴파운드 사업의 주요 원재료 가격하락에 따른 스프레드 확대 및 의료기기와 식음료 등 고부가가치 시장 개척으로 지속적인 실적 성장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POM은 내마모성이 우수하여 자동차, 전기전자 분야의 기어나 롤러에 주로 적용되며 자동차에는 범퍼브래킷(Bumper bracket), 안전벨트버튼(Safe belt anchor), 창문구동장치(Window regulator) 등에 사용된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389,000
    • -2.17%
    • 이더리움
    • 225,200
    • -0.44%
    • 리플
    • 328
    • +1.54%
    • 라이트코인
    • 90,000
    • -1.04%
    • 이오스
    • 4,311
    • -1.44%
    • 비트코인 캐시
    • 372,300
    • -1.61%
    • 스텔라루멘
    • 93.5
    • +1.4%
    • 트론
    • 21.2
    • +0%
    • 에이다
    • 71
    • +2.1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0,000
    • -2.14%
    • 모네로
    • 99,900
    • -1.18%
    • 대시
    • 146,900
    • +1.59%
    • 이더리움 클래식
    • 6,700
    • -0.74%
    • 70.6
    • +0.85%
    • 제트캐시
    • 69,500
    • +1.01%
    • 비체인
    • 6.03
    • -1.14%
    • 웨이브
    • 1,780
    • -9.1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5
    • -1.82%
    • 비트코인 골드
    • 16,960
    • -0.23%
    • 퀀텀
    • 3,130
    • +8.49%
    • 오미세고
    • 1,464
    • +3.31%
    • 체인링크
    • 3,202
    • +6.37%
    • 질리카
    • 13.4
    • +3.07%
    • 어거
    • 14,280
    • +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