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난무하는 '탈일본' 구호… 재계 "대략 난감"

반도체 재고 확보 사활 거는 데… 관계 악화는 결국 기업 피해

▲이재용 부회장이 6일 삼성전자 천안 사업장 내 반도체 패키징 라인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6일 삼성전자 천안 사업장 내 반도체 패키징 라인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일본이 7일 화이트 리스트(백색 국가) 시행세칙에 추가 규제품목을 지정하지 않는 등 다소 공세 수위를 낮춘 것으로 파악되는 가운데, 우리 기업들은 난무하는 ‘탈(脫) 일본’ 구호에 난감함을 표현하고 있다.

일본 정부의 조치 이후에도 수출규제 품목을 생산하는 현지 협력업체에 소재 공급을 요청하고 있는 상황에서 대외적으로 소재·부품·장비 기술자립을 강조하는 건 넌센스라는 얘기다.

더욱이 한국 측의 대응을 살펴보며 향후 계획을 마련할 것으로 보이는 일본 정부에 반감을 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7일 반도체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공급 다변화와 별도로 핵심 소재 재고 확보를 위해 일본 협력사에 제품공급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반도체 소재·부품 탈일본에 나선다는 얘기가 흘러나가면서 일본 업체와의 관계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당장 모두 국산화할 수는 없고, 소재 확보를 비롯해 일본과 꾸준히 협력해야 하는 게 사실”이라며 “탈일본 구호는 일본 업체를 자극할 뿐”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두 개도 아닌 모든 소재·부품에서 일본산을 제외한다는 건 반도체 제조 공정상 문제가 나타날 수도 있다”며 “결국 기업에 피해가 오고, 국익에도 좋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삼성전자 관계자도 “당사가 모든 반도체 소재에서 ‘탈일본’에 나섰다는 일부 보도는 사실이 아니고, 탈일본 TF를 구성한 적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당사는 다양한 공급선 확보 등을 위해 노력하면서도 정상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31일 열린 2분기 컨콜에서도 “생산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경영진과 관련 부서가 다양한 대책을 세우고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 밝혔다.

SK하이닉스 역시 “규제가 강화된 일부 품목에 대해 가능한 범위에서 재고를 적극 확보하고, 밴드(공급사) 다변화와 공정 사용량을 최소화해 최대한 생산 차질 없도록 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했다. 두 회사 모두 탈일본 등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언급한 적은 없다.

기업들로서는 정부가 앞장서 일본 불매 운동과 탈일본을 외치고 있는데, 이에 동조할 수도, 동조하지 않을 수도 없는 진퇴양난인 상황이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정부처럼 우리도 강경하게 탈일본 등을 외친다면, 우리 기업 제품 없이 얼마나 잘 버티는지 보자는 등 일본 정부와 기업의 반감을 오히려 더 증폭시킬 수 있지 않겠느냐”고 했다.

재계 관계자는 “우리 정부 스스로 정·경 분리를 일본에 요구하면서 대대적인 탈일본 구호와 캠페인을 하는 건 옳지 않아 보인다”며 “이번 사태로 피해를 보는 건 결국 기업”이라고 토로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931,000
    • +0.18%
    • 이더리움
    • 251,100
    • -2.26%
    • 리플
    • 333
    • -3.48%
    • 라이트코인
    • 86,150
    • -1.32%
    • 이오스
    • 4,634
    • -3.05%
    • 비트코인 캐시
    • 365,500
    • -1.38%
    • 스텔라루멘
    • 81.2
    • -4.25%
    • 트론
    • 20.6
    • +1.48%
    • 에이다
    • 70.6
    • -1.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1,500
    • -1.12%
    • 모네로
    • 84,350
    • +0.24%
    • 대시
    • 110,600
    • -1.69%
    • 이더리움 클래식
    • 7,150
    • -1.31%
    • 85
    • -3.19%
    • 제트캐시
    • 64,800
    • +0.62%
    • 비체인
    • 5.64
    • -1.23%
    • 웨이브
    • 1,990
    • -1.8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4
    • -7.51%
    • 비트코인 골드
    • 13,280
    • -0.52%
    • 퀀텀
    • 2,748
    • -0.47%
    • 오미세고
    • 1,294
    • -2.19%
    • 체인링크
    • 2,173
    • -0.09%
    • 질리카
    • 12
    • +0.84%
    • 어거
    • 12,600
    • +0.4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