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홍콩 시위, 9주째 계속…총파업 예고에 교통마비 불안

케세이퍼시픽항공, 140편 이상 항공편 취소

▲홍콩에서 4일(현지시간) 경찰이 시위대를 향해 최루탄을 발사하자 한 기자가 얼굴을 손으로 감싸고 있다. 홍콩/로이터연합뉴스
▲홍콩에서 4일(현지시간) 경찰이 시위대를 향해 최루탄을 발사하자 한 기자가 얼굴을 손으로 감싸고 있다. 홍콩/로이터연합뉴스
범죄인 송환법이 촉발한 홍콩 시위 사태가 9주째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갈수록 과격해지면서 글로벌 금융 허브인 홍콩의 지위가 흔들리고 있다. 또 시위에 이어 총파업 예고까지 있어 5일(현지시간) 홍콩 교통이 마비될 것이라는 불안이 고조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관광객이 많은 번화가에서 지난 주말 시위대와 경찰이 충돌했다. 전날 신계 지역에서 열린 시위에는 주최측 추산 15만 명이 참가했다. 시위대 일부가 쇼핑객으로 붐비는 번화가인 코즈웨이베이 도로를 점거하면서 경찰과 격렬하게 충돌했다.

3일 벌어진 시위에서는 중국 국기를 바다에 던지는 일도 일어났다. 일부 젊은이는 새총 등으로 돌을 경찰서에 던져 유리창을 깼으며 화염병도 등장했다.

지난 주말 시위로 최소 20명이 체포돼 6월 첫 시위가 일어난 이후 지금까지 구속된 사람은 200명을 넘었다. 앞서 홍콩 검찰은 지난달 28일 시위 관련 44명을 폭동죄로 기소하기도 했다. 폭동죄는 최고형이 금고 10년으로 무겁다. 시위를 진정시키려는 의도지만 멈출 조짐이 보이지 않는다.

한편 시위대는 이날 정기 휴가나 병가 신청 등으로 근무하지 않고 오전 출근길에 지하철역과 공항 등에서 시위를 벌여 교통대란을 일으키려는 계획을 갖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케세이퍼시픽항공은 140편 이상의 항공편을 취소했다며 승객들에게 급하지 않은 여행은 연기할 것을 요청했다.

처음에 범죄인 송환법에 대한 반대로 시작됐던 이번 시위가 중국에 대한 보다 광범위한 도전으로 바뀌어가고 있다. 중국 정부는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을 계속 지지하고 있다.

가장 큰 의문은 시위가 좀처럼 진정될 조짐을 보이지 않는 가운데 홍콩 지도자들이나 중국 중앙정부가 얼마나 오래 이를 용인할지 여부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논평에서 “중앙정부는 영원히 침묵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476,000
    • +1.51%
    • 이더리움
    • 233,000
    • -0.55%
    • 리플
    • 334
    • +1.21%
    • 라이트코인
    • 90,750
    • +0%
    • 이오스
    • 4,429
    • -0.47%
    • 비트코인 캐시
    • 374,300
    • -0.72%
    • 스텔라루멘
    • 98.3
    • +0.2%
    • 트론
    • 21.6
    • +0.47%
    • 에이다
    • 77.2
    • -0.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0,400
    • -1.35%
    • 모네로
    • 99,500
    • -0.1%
    • 대시
    • 144,200
    • -1.44%
    • 이더리움 클래식
    • 8,370
    • -8.47%
    • 120
    • +14.29%
    • 제트캐시
    • 71,500
    • -2.19%
    • 비체인
    • 6.53
    • +1.08%
    • 웨이브
    • 2,168
    • +7.8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9
    • -1.65%
    • 비트코인 골드
    • 17,360
    • -1.36%
    • 퀀텀
    • 3,163
    • +0.41%
    • 오미세고
    • 1,491
    • -0.33%
    • 체인링크
    • 2,790
    • -11.62%
    • 질리카
    • 14.1
    • -2.76%
    • 어거
    • 18,050
    • -0.44%
* 24시간 변동률 기준